하지원 "연하남 꽉 잡냐구요? 내가 잡혀요"

'형사'커플 하지원-강동원 팬미팅서 일문일답

양평=김현록 기자 / 입력 : 2005.08.28 18:33 / 조회 : 9757
  • 글자크기조절
28일 오전 11시 연두색 잔디가 깔린 경기도 양평의 한 농장에서 하지원의 팬미팅이 열렸다. 이날 팬미팅은 하지원이 자신의 팬클럽 1023 회원 등 200여명의 팬들과 함께 마련한 늦여름의 소풍. 자신이 후원하고 있는 아동복지센터 어린이들까지 함께 초대, 마치 일일 교사가 된 것처럼 깔깔거리며 즐거운 시간을 보내던 하지원을 시원한 나무그늘 아래서 만났다.

image


마침 하지원의 팬미팅에 깜짝 등장한 강동원이 합류했다. 순식간에 영화 '형사:Duelist'(감독 이명세·제작 프로덕션M 웰메이드엔터테인먼트)의 두 주인공, 여형사 남순과 자객 슬픈눈과의 짤막한 대화의 자리가 마련됐다. 두 사람과의 일문일답을 그대로 옮겨본다.

◆ 하지원 목부상 아직 완치안돼

-액션 장면을 찍다가 목 부분 뼈가 부러지는 부상을 입었는데, 다 나았는지 모르겠다.

▶하지원=조심하는 중이다. 그땐 목이 아프니까 등 전체는 물론이고 허리까지 다 아프더라. 하지만 다쳤는줄은 정말 몰랐다. 목이 그런지 모르고 경락 마사지를 받고 그랬다. 1월쯤에 다쳤는데 3월에 알게 된거다. 아직 완치는 안됐다. 뼈가 붙고 있는 중이라고 하더라.

-영화 개봉을 앞둔 지금 기분은 어떤지? 드디어 내일 모레가 시사회다.

▶하지원=떨린다. 기대해주시는분들이 제가 생각했던 것보다 훨씬 많더라. 어제 꿈을 꿨는데 강동원씨랑 무슨 자리에서 뭔가에 뽑혔다. 좋은 꿈이긴 한데, 너무 꿈을 많이 꿔서 뭐….(웃음) 영화가 좋다는 말을 듣고 싶다.

-강동원씨는 어떤가. 영화가 토론토 국제영화제에도 진출한다는데.

▶강동원=저도 떨린다. 저희는 (토론토에) 안 데려간다신단다. 감독님은 외국에 가신다고 우리는 한국에서 열심히 하라셨다.

◆ "우리 둘다 호흡 너무 잘맞아"

-두 사람은 이번 영화에서 처음으로 호흡을 맞췄는데 호흡은 어땠나.

▶하지원=잘 맞았다. 나도 몰랐는데 내가 백상예술대상 사회를 볼 때 동원씨 인터뷰를 한 적이 있더라. 동원씨는 굉장히 착하다. 호흡도 잘 맞았던 것 같다. 연습 기간이 참 길었다. 원래 중반이 돼야 터놓고 친해지는데 연습때 매일매일 보니까 촬영땐 더 편했다.

▶강동원=나도 그거(백상예술대상 시상식 인터뷰)만 있는 줄 알았는데 카탈로그도 같이 찍은 적이 있었다. 그때 저한테 인사를 하셨는데 사람들 한테 그랬다. '하지원 진짜 착한가봐.'(웃음)

사실 한 작품 끝나고 안 친하게 지내는 사람도 있었다. 그런데 이번엔 촬영을 시작하기 전부터 친해졌다. 배려를 너무 많이 해주셨다. 낯을 좀 가리는 편인데 요새는 덜하다. 누나인데다 선배신데 처음부터 편하게 다가갈 수 있도록 해주셨다.

▶하지원=특별히 그러려고 한 건 아닌데. 저도 먼저 상대 배우에게 막 다가가고 하는 편이 아니다. 동원씨랑은 참 편했다.

image


-하지원씨는 '발리에서 생긴 일'에서도 연하인 조인성씨랑 호흡을 맞춘 적이 있다. 연하남이랑 호흡이 잘 맞나보다. 꽉 잡고 그러나?

▶하지원=제가 안잡아요. 오히려 잡혀요.(웃음) 연하가 좋아요.(웃음) 그건 아니고, 좀 다른 것같다. 넌 동생이니까, 내가 누나니까 이런 건 없다. 앞으로 나이가 들면 어떨지 모르겠지만 지금은 친구같은 기분이 많이 들지 동생이란 걸 잘 모르겠다. 연기할 때도 사실 동생 역이 아니니까. 오히려 내가 많이 진다. 인성씨는 '하선배 하선배'하고 더 장난을 치는 스타일이었다. 동원씨는 많이 그런 편은 아니고.

◆ 다모 채옥이와는 달라..전라도 사투리 처음

-'형사:Duelist'에서 조선 여형사 설정이 드라마 '다모'와 같아 부담이 되지는 않는지?

▶하지원=영화가 만들어진다고 할 때가 그랬다. 그때는 내가 출연을 한다 안한다 그런 게 없었다. 하지만 '다모'를 했기 때문에 걱정이 앞섰다. 이명세 감독님의 시나리오가 완성돼 출연키로 했을 땐 오히려 안심이 되더라. 시나리오 원작은 비슷하지만 딱 두드러지게 '다모'와 비슷한 건 없었기 때문이다. 어차피 판단은 관객의 몫이다. 어떤 사람은 같게 보고 또 어떤 사람을 다르게 볼 테니까.

'다모'를 전혀 염두에 두지 않았다면 '뻥'이다. 처음엔 신경이 많이 쓰였다. 하지만 남순이에게서는 채옥이의 느낌이 많이 안났다. 찍으면서는 잊어버렸다.

-'형사:Duelist'의 남순과 '다모'의 채옥은 어떻게 다른가?

▶하지원=몰라요. (잠시 생각하더니) 남순이는 물불 안가리고 주먹부터 나가는 캐릭터다. 그에 비하면 채옥은 참 여성스럽다. 영화에선 사투리도 나온다. 흥분할때의 감정 표현이라든지 캐릭터의 성격을 표현하기 위해서 전라도 사투리를 사용했다.

-두번째 액션 연기라 좀 편했나?

▶하지원=많이 달랐다. 와이어 액션이 아니라서 몸을 만드는 것도 달랐고 그때 했던 것 때문에 조금 알아서 새로 배우기가 더 힘들었던 것도 있다. 모두 버리고 다른 몸을 만들어야 했다.

◆ 하지원 "엄마도 포스터 보고 날 강동원인줄 알아"

-자객 슬픈 눈 역을 맡은 강동원씨와 함께 무술 연습을 했는데 누가 더 잘하나?

▶강동원-(손짓으로 하지원을 가리킨다)

▶하지원=(조금 눈치를 보더니)아니다. 얘는 연습할 때 무조건 이기려고 한다.(웃음) 연습을 할 때도 재미있었다. 무술감독이 가르쳐주시다가 마무리가 안되면 둘이 먼저 죽이려고 했다.

▶하지원=그런데 영화 사진에서 절 보고 다들 동원인줄 안다. 내가 갓을 쓰고 앞에 있고 강동원씨가 뒤에 있는 스틸사진을 보더니 우리 어머니께서 절 보고 강동원이라고 그러셔서.(웃음)

▶강동원=우리 쪽에서는 왜 포스터에 동원이밖에 없어 이랬다.(웃음)

-영화 하면서 가장 기억에 남았던 에피소드는?

▶하지원=참 웃겼다. 무술팀하고 무용팀하고 모여서 안무를 짜는데 연습실에 우락부락한 무술팀이 왔다. 무술하는 분은 탱고 배우고 무용하는 분은 무술 배우고. 근육있는 분끼리 잡고 탱고를 추고 하는게 너무 웃겼다.

image


-영화는 멜로와 액션 가운데 어느 쪽에 무게가 있나?

▶하지원=영화는 액션 멜로다. 사랑을 하면서 싸우는 것이기 때문에 칼끝 속에 항상 사랑이 묻어있다. 액션 영화라고만 생각하는 분들은 액션 멜로란 걸 생각하고 보시면 더 재미있을 거다. 대부분 눈빛과 동작으로만 사랑이 표현된다.

◆ 강동원 "김민준은 병원선배, 공유는 사돈"

-강동원씨는 신비주의 전략인가? 대사도 거의 없다.

▶강동원=답답하죠.(웃음)

▶하지원=강동원씨는 병판 대사 남순이 대사 다 외운다. 엄청 답답할거다.

▶강동원=저는 표정으로 해서 더 편했다. 아직 사투리 때문에 대사가 힘들어가지고. 연기할 때는 최대한 안하려고 하는데 23년, 24년간 쓰던 사투리를 갑자기 안하려고 하니까 힘들다.

▶하지원=정말 사투리를 쓰려고 하니까 감정 표현이 안된다. 강동원씨가 그러더라. 정말 외국말을 하는 것 같다.

스타일리스트 동생들이 다 전라도 출신이다. 생활 사투리, 여자들이 평상시에 쓰는 말들을 다 배웠다. 하지만 너무 어려웠다. 사투리 연기는 처음이었다. 경상도 사투리 할 때는 동원이한테 배우려고 한다.

▶강동원=(고개를 끄덕이며) 남자 사투리에 좀 애교만 섞으면 된다.(웃음)

그러고보니 부산에 살아서 독특한 인연이 많다. 김민준씨는 병원 선배다. 내가 태어난 병원에서 몇년 전에 태어나셨더라. 공유씨는 사돈이란다. 할아버지끼리 어렸을 때부터 친구라 가족들을 사돈 맺어주고 그러셨다는 걸 작년 초쯤에 알았다. 혹씨나 해서 아버지한테 전화하니까 할아버지 제일 친한 친구가 공씨라고 그러시더라.(웃음)

-서로에 대한 평가 한마디씩을 부탁한다.

▶강동원=진짜 연기가 엄청 힘이 있다. 깜짝 놀라실 거다.

▶하지원=내가 어떻게 지도를 하나. 그런거 거의 없었다. 오히려 의견을 나누면서 했다. 의견을 안나눌 수가 없다. 위험하니까. 칼이 날만 안섰지 떨어뜨리면 땅에 꽝 박히고 그랬다.(웃음)

image


<사진=박성기 기자>

관련기사
  • 트위터
  • 페이스북
  • 라인
  • 웨이보
  • 프린트
  • 이메일

최신뉴스

더보기

베스트클릭

더보기
google play app stor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