빅뱅, 멤버들 줄부상에 일시 활동중단

승리-탑 이어 지드래곤도 31일 새벽 응급실 찾아

김원겸 기자 / 입력 : 2007.12.31 09:38 / 조회 : 20649
  • 글자크기조절
image
빅뱅 ⓒ김병관 기자 rainkimbk23@


남성그룹 빅뱅이 멤버들의 잇단 부상에 활동을 약 일주일간 일시 중단한다.

승리와 탑, 지드래곤이 공연 중 혹은 공연을 끝낸 직후 쓰러져 병원을 찾았고, 또한 다른 멤버들도 언제 쓰러질지 모르는 위험한 상황에 이르자 소속사 측이 '활동중단'이라는 결단을 내렸다.

승리가 발목 부상에 이어 29일 공연 막바지에 쓰러져 공연을 채 끝내지 못하고 공연장 인근 서울 아산병원 응급실에서 밤을 보냈다. 이어 탑도 30일 오후 9시께 KBS '가요대축제' 리허설을 마치고 쓰러져 서울 신촌 연세병원으로 옮겨져 링거를 맞으며 안정을 취한 뒤 밤늦게 귀가했다.

음반 프로듀싱을 도맡아 하던 지드래곤도 30일 KBS '가요대축제'를 끝낸 후 과로를 이겨내지 못하고 쓰러져 서울 신촌의 한 병원으로 향해 링거를 맞으며 안정을 취했다.

빅뱅 소속사 YG 엔터테인먼트의 한 관계자는 "빅뱅 멤버들이 과로와 몸살로 인해 잇달아 병원 신세를 지고 있다"면서 "멤버들의 건강이 염려돼 새해 첫 주에 활동을 중단할 수 밖에 없는 상황이다"고 밝혔다.

이어 "31일 예정된 MBC '가요대제전'에는 상황을 봐가며 출연하지만 새해 첫 주에는 휴식을 취하며 몸을 추스를 계획"이라고 밝혔다.

빅뱅은 지난 8월 첫 미니앨범 수록곡 '거짓말'이 빅히트를 기록한 데 이어 두 번째 미니앨범 타이틀곡 '마지막 인사'도 연속 히트하면서 하루 세 시간 밖에 잠을 자지 못하는 등 빡빡한 일정을 소화하면서 피로에 시달려왔다.

최근 들어서는 연말 각종 특집 음악프로그램 출연과 단독콘서트 준비로 거의 매일 밤샘작업을 하면서 탈진상태를 보이기도 했다.

최신뉴스

더보기

베스트클릭

더보기
starpoll 배너 google play app stor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