오바마 재범에게 충고하듯

신희은 기자 / 입력 : 2009.09.10 08:29 / 조회 : 73258
  • 글자크기조절
image


버락 오바마 미국 대통령이 청소년들과의 만남에서 "페이스북에 게시물을 신중히 올리라"고 조언했다. 이는 8일 한국비하 논란으로 2PM을 탈퇴하고 출국한 재범 사건 직후 알려져 관심을 끌었다.

AFP와 로이터 통신은 오바마 대통령이 8일(현지시각) 버지니아 주 알링턴 고등학교에서 연설을 하던 중 "어떻게 대통령이 됐느냐"는 한 학생의 질문에 답하면서 '페이스북'을 언급했다고 보도했다.

외신에 따르면 오바마 대통령은 "무엇보다도 여기 있는 여러분 모두 페이스북에 게시물을 올릴 때 주의하기를 바란다"며 "인터넷 소셜네트워킹 사이트에 너무 많은 개인정보를 올리는 것은 위험하다"고 경고했다.

오바마 대통령의 이 같은 조언은 "정보를 쉽게 공유할 수 있는 '유투브 시대'에 그것들이 인생의 어느 시점에 다시 등장할지 모른다"는 이유에서다.

외신은 또 오바마 대통령이 "어릴 때 여러분이 실수를 저지를 수 있고 어리석은 행동을 할 수 있는데 그러한 것들을 페이스북에 올리는 젊은 친구들이 많다고 들었다"면서 "미래의 고용인이 구직자의 정보를 알아내기 위해 페이스북, 마이스페이스 등 소셜네트워킹 사이트를 확인할 수 있다"고 충고했다고 전했다.

14~15세 학생들을 대상으로 한 오바마 대통령의 이 같은 발언은 2005~2007년 마이스페이스에서 한국 폄하 논란으로 급기야 팀을 탈퇴, 출국한 2PM 재범 군의 상황과 맞물려 '온라인상에서의 자기관리의 중요성'을 시사하고 있다.

관련기사
  • 트위터
  • 페이스북
  • 라인
  • 웨이보
  • 프린트
  • 이메일

최신뉴스

더보기

베스트클릭

더보기
google play app stor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