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단독]시크릿, 3人만 연말가요제 출연..징거, 치료 전념

징거, 24일 퇴원...당분간 통원 치료 전념

길혜성 기자 / 입력 : 2012.12.25 09:38 / 조회 : 6639
  • 글자크기조절
image
시크릿의 징거 한선화 전효성 송지은(왼쪽부터) ⓒ스타뉴스


4인 걸그룹 시크릿(전효성 한선화 송지은 징거)이 연말 가요제에 등장한다. 하지만 갈비뼈에 실금 등이 간 징거는 건강 회복에 전념하기 위해 이번에는 휴식을 취하며 치료에 전념할 예정이다.

25일 복수의 방송 관계자들이 스타뉴스에 밝힌 바에 따르면 지난 11일 불의의 교통사고를 당한 시크릿은 당초 예정대로 28일 열릴 2012 KBS 가요대축제를 통해 활동을 재개한다.<관련기사 스타뉴스 12월11일 단독보도>

시크릿은 29일에는 2012 SBS 가요대전, 31일에는 MBC 가요대제전에 연속 참여하며 올 한 해 많은 관심을 보내 준 팬들에 공들여 준비한 무대를 선사할 계획이다.

하지만 이 자리에는 시크릿 멤버 중 전효성 한선화 송지은 등 3명만이 나선다. 시크릿은 당초 징거가 빠른 회복세를 보이면 이 무대에 함께 설 예정이었지만 당분간은 치료에 전념하는 게 좋을 것이라고 판단, 일단 이번 지상파 연말 가요 축제 출연은 자제시키기로 했다.

시크릿 측은 "징거는 어제(24일) 두 번째 입원한 병원에서 퇴원할 정도로 건강이 만이 좋아졌다"라며 "하지만 당분간은 통원 치료 과정이 필요해 올 지상파 가요 축제에는 빠지기로 결정했다"고 전했다.

시크릿 측은 이어 "시크릿 멤버 3명은 교통사고로 인해 '토크 댓' 무대를 예정보다 많이 보여주지 못한 아쉬움을 이번 연말 가요제에서 멋진 공연을 선사하는 것으로 달래겠다는 각오"라며 "징거와 시크릿 나머지 멤버들에 많은 응원 부탁드린다"라고 당부했다.

한편 시크릿은 스케줄을 마친 뒤 지난 11일 새벽 2시께 매니저가 운전하는 승합차를 타고 서울 올림픽대로 김포공항에서 잠실 방면으로 이동하던 중 성산대교 남단 커브길에서 빙판길에 미끄러지며 우측 가드레일을 들이받는 사고를 당했다.

징거는 사고 후 일부에서 처음 알려졌던 것처럼 큰 부상은 입지 않아 주위를 안심시켰지만 실금이 붙을 때까지의 기간을 고려, 전치 4주의 진단을 받았다. 전효성 송진은 한선화는 경미한 타박상을 입었다.

관련기사
  • 트위터
  • 페이스북
  • 라인
  • 웨이보
  • 프린트
  • 이메일

최신뉴스

더보기

베스트클릭

더보기
google play app stor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