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룸메이트' 홍수현, 윤종신 사단 만나 음치탈출 돌입

김영진 기자 / 입력 : 2014.07.26 09:18 / 조회 : 614
  • 글자크기조절
image
/사진제공=SBS


가수 윤종신이 수장으로 있는 미스틱 89의 뮤지션들이 배우 홍수현의 음치탈출을 위해 총출동했다.

오는 27일 방송되는 SBS '일요일이 좋다-룸메이트'(이하 '룸메이트')에서는 평소 노래 부르기를 즐겨하던 홍수현이 '룸메이트' OST를 직접 작곡한 윤종신과의 인연으로 녹음실을 방문했다.

이날 홍수현은 그동안 바라왔던 윤종신과의 첫 만남을 위해 '팥빙수'를 사 가는 센스를 발휘해 보는 이들의 웃음을 자아냈다. 직접 마주한 윤종신은 "내가 아는 81년생 중에 가장 예쁘다"고 극찬해 훈훈한 분위기를 자아냈다.

그러나 그것도 잠시, 홍수현의 실력을 점검하기 위해 'All right'의 첫 소절을 들은 윤종신은 순간 당황한 기색을 보이며 "22년 전에 돌아가신 우리 할머니 목소리"라고 말해 모두를 폭소케 했다.

이어 윤종신은 지원사격을 나선 뮤지, 에디킴, 김예림과 함께 맞춤형 레슨을 돌입했고, 우여곡절 끝에 홍수현은 녹음실 안에서 직접 녹음을 하게 되어 뿌듯함을 감추지 못했다.

한편 '룸메이트' 식구인 서강준이 깜짝 방문하며 홍수현을 잘 부탁한다는 말과 함께 음료수를 조공하며 우애를 과시했다는 후문이다.

관련기사
  • 트위터
  • 페이스북
  • 라인
  • 웨이보
  • 프린트
  • 이메일

최신뉴스

더보기

베스트클릭

더보기
google play app stor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