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불후' 남상일, 신명나는 국악 잔치..'제비처럼'

김소희 인턴기자 / 입력 : 2016.04.23 18:57 / 조회 : 1519
  • 글자크기조절
image
/사진=KBS 2TV '불후의 명곡-전설을 노래하다' 방송화면 캡처


국악인 남상일이 '불후의 명곡-전설을 노래하다'에서 신명 나는 국악으로 편곡한 '제비처럼'을 선보였다.

23일 오후 방송된 KBS 2TV '불후의 명곡-전설을 노래하다'(이하 '불후의 명곡')에서는 봄 특집이 마련됐다. 김정민, 린, 알리, 노브레인, 남상일, 배다해, 안녕바다가 출연해 경연을 벌였다.

이날 네 번째 무대에는 남상일이 올랐다. 남상일은 윤승희의 노래 '제비처럼'을 선곡했다. 그는 "봄은 소생하는 느낌이다. 봄에 날아드는 제비처럼 판정단 여러분의 마음을 콕 집겠다"고 밝혔다.

무대는 언젠가 다시 만나길 바란다는 메시지를 담은 남상일의 독백으로 시작됐다. 이어 신명 나는 태평소의 소리가 이어졌다. 그리고 그가 구수한 목소리로 노래를 부르며 흥겨운 무대를 완성했다.

그의 무대를 지켜본 출연진은 기립박수를 보냈다. 특히 가수 린은 "한국적인 소리에 매료됐다"고 말했다.

최신뉴스

더보기

베스트클릭

더보기
starpoll 배너 google play app stor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