韓영화, 4년 연속 베니스 경쟁 불발

김현록 기자 / 입력 : 2016.07.28 19:00 / 조회 : 2496
  • 글자크기조절
image
사진=베니스국제영화제 공식포스터


한국영화의 베니스영화제 경쟁부문 진출이 4년째 좌절됐다.

28일(현지시간) 오전 베니스국제영화제 사무국은 이탈리아 로마에서 공식 기자회견을 열고 제73회 베니스국제영화제 공식 초청작 라인업을 발표했다.

한국영화는 경쟁부문인 베네치아73 부문에 한 편도 이름을 올리지 못했다. 2012년 김기덕 감독이 '피에타'로 최고상인 황금사자상을 수상하는 영예를 안았지만, 이후 4년 연속으로 경쟁부문 진출이 불발됐다.

다만 김기덕 감독이 연출한 신작 '그물'과 김지운 감독의 신작 '밀정'이 비경쟁부문에 초청돼 한국영화의 자존심을 세웠다. 베니스 초청 여부에 관심이 쏠렸던 홍상수 감독의 신작 '당신 자신과 당신의 것'은 공식 초청작에 포함되지 않았다.

또 배우 문소리가 베니스영화제 주요 부문인 오리종티 섹션 심사위원으로 위촉돼 베니스를 찾는다. 2002년 '오아시스'로 베니스영화제 신인배우상을 받았던 문소리는 '바람난 가족'(2003), '자유의 언덕'(2014)이 베니스에 초청된 데 이어 4번째로 영화제와 인연을 맺게 됐다.

올해 제 73회 베니스국제영화제는 오는 8월 31일부터 9월 10일까지 이탈리아 베니스에서 열린다.

관련기사
  • 트위터
  • 페이스북
  • 라인
  • 웨이보
  • 프린트
  • 이메일
김현록|roky@mtstarnews.com 트위터

스타뉴스 영화대중문화 유닛 김현록 팀장입니다.

이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최신뉴스

더보기

베스트클릭

더보기
google play app stor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