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韓中 사드갈등-방송]스타도, 스태프도 '오지마!'..'봄'은 올까①

문완식 기자 / 입력 : 2017.03.23 10:00 / 조회 : 5584
  • 글자크기조절
image


고고도미사일방어체계(THAAD, 이하 '사드') 한국 배치에 따른 중국의 반발과 그에 따른 '한한령'(限韓令, 중국 내 한류 금지령)으로 양국 문화 교류도 급랭했다.

3월 현재 중국 내 한국 연예인들의 활동은 '올스톱'된 상황. 지난해 '태양의 후예' 열풍이 언제였느냐는 듯 냉풍만이 맴돌고 있다.

중국에서 인기를 끌던 한국 드라마는 TV방영은 물론 제작까지 모두 막혀버린 상태다. 국내 인기 PD와 작가들이 중국에 건너가 합작 제작을 하던 상황은 이제 옛일이 돼 버렸다. 관계자들에 따르면 제작 중이던 작품들은 모두 제작이 중단됐다. 연출과 작가 등 제작 스태프들도 쫓겨나듯 중국을 떠나야 했다.

'한한령' 초기 그래도 톱 한류스타들은 수요도 그래도 있었지만, 이제 이마저도 '제로'(0)인 상태다. 중국은 한국 연예인, 스태프 등 '한국'과 관련이 있는 인물들 모두에 대해 중국 내 활동을 막고 있다.

사드 배치에 따른 중국의 이 같은 정책은 국내 연예인들과 제작사들에 막대한 손해를 끼치고 있다. 중국에서 들어오던 막대한 자금이 끊기면서 이에 의존하던 국내 엔터테인먼트 회사들은 존립마저 흔들리고 있는 상황이다. 한 연예 관계자는 "한중간 사드 갈등으로, 중국 활동이 막히고 중국 자금도 끊기면서 한국 연예계는 고사 직전"이라고 고충을 토로했다.

국내 경기 침체에 따른 투자 감소를 중국 자금이 해결해줬는데 이에만 너무 의존한 나머지 발목을 제대로 잡힌 형국이다.

문제는 한중 사드 갈등이 좀처럼 해결될 기미가 보이지 않는다는 것이다. 한국에 사드를 배치한 미국이 나서서 결국 중국과 갈증 해결에 나서야 하는데 오는 5월 대선을 앞둔 국내 정치 상황상 미국과 공동 전략을 마련하기도 어려워 보이기 때문.

또 다른 관계자는 "당장 중국과 사드 갈등이 해결될 것으로 보이지 않는다"며 "문제는 그때까지 국내 연예계가 버틸 수 있을지 의문"이라고 걱정했다.

힘든 상황이지만 보다 근본적인 대비책을 마련해야 한다는 의견도 있었다. 사드 문제가 해결돼도 앞으로 또 이 같은 일이 발생할 수 있다는 전제 하에 이제는 대비를 하고 있어야 한다는 것이다.

한 드라마 관계자는 "'한한령' 이후 방송됐던 '도깨비'는 중국과 동시 방송을 할 수 없었지만 해적판 등으로 중국인들을 공략했다"며 "결국 좋은 콘텐츠는 시장의 사랑을 받을 수 있다는 것이다. 지금까지 너무 중국의 자본에만 의존한 나머지 중국 취향의 드라마 제작에만 몰두한 경향이 있다. 중국 취향 사전 제작드라마가 최근 성공한 적이 있나"라고 반문했다.

이 관계자는 "'도깨비'는 중국 내 수익 면에서 '태양의 후예'를 따라갈 수 없겠지만 그래도 한류 콘텐츠에게 '희망'을 안겼다. 힘든 상황이지만 우리만의 콘텐츠를

꾸준히 발굴해 나가면서 때를 기다려야 할 것"이라고 했다.

"어쩌면 한중 사드갈등은 우리에게 반성의 시간을 준 것인지도 모른다. 단기간 수익에 급급한 나머지 멀리 내다보지 못하고 우르르 한쪽으로만 쏠렸다. 상황은 답답하지만 차분히 준비할 필요가 있다."

"한중 사드 갈등으로 국내 연예계가 큰 피해를 입고 있지만, 한류 콘텐츠에 의존하던 중국 쪽도 마찬가지로 피해를 입고 있다. 한중이 똑같이 출혈이 크다. 결국 언젠가는 봄이 올 것이다."

관련기사
  • 트위터
  • 페이스북
  • 라인
  • 웨이보
  • 프린트
  • 이메일
문완식|munwansik@mt.co.kr 페이스북

스타뉴스 연예국장 문완식입니다.

이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최신뉴스

더보기

베스트클릭

더보기
google play app stor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