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마우스' 박주현 "94년생인데, 고등학생役..부담 없이 연기"

이경호 기자 / 입력 : 2021.03.03 11:56 / 조회 : 2174
  • 글자크기조절
image
배우 박주현/사진제공=tvN


배우 박주현(27)이 '마우스'에서 고등학생 역할을 소화하게 된 소감을 털어놓았다.

3일 오전 tvN 새 수목드라마 '마우스'(극본 최란, 연출 최준배, 제작 하이그라운드·스튜디오 인빅투스) 제작발표회가 온란인 생중계로 진행됐다. 이승기, 이희준, 박주현, 경수진 등 주연 배우들 및 최준배 감독이 참석했다.

박주현은 이날 20대 후반의 나이에 고등학생 역할을 맡게 된 것에 "제가 94년생인데, 고등학생 역할을 주신 감독님에게 감사하다"고 말했다. 그녀는 극중 고등학생 오봉이 역을 맡았다.

박주현은 "나이보다는 봉이가 처한 환경, 상처들이 신경 쓰였다"면서 "그래서 나이에 대한 부담감 없이 연기하고 있다. 봉이의 아픔을 좀 더 섬세하게 표현할 수 있게끔 촬영에 임하고 있다"고 말했다.

또한 박주현은 '마우스'를 선택한 이유에 대해 "선배님들과 마찬가지로 대본을 받았을 때, 멈출 수 없었다. 앉은 자리에서 읽었다"며 "속도감, 긴장감이 있었다. 이거를 우리가 잘 만들면, 대한민국에서 좋은 드라마를 만드는데 참여할 수 있지 않을까 해서 참여하게 됐다. 봉이라는 캐릭터는 마음이 아리면서, 이 친구를 잘 연기 해보고 싶다는 바람, 느낌이 있어서 선택하게 됐다"고 밝혔다.

한편, '마우스'는 자타 공인 바른 청년이자 동네 순경인 정바름(이승기 분)과 어린 시절 살인마에게 부모를 잃고 복수를 향해 달려온 무법 형사 고무치(이희준 분)가 사이코패스 중 상위 1퍼센트로 불리는 가장 악랄한 프레데터와 대치 끝, 운명이 송두리째 뒤바뀌는 모습을 그려낸 본격 '인간헌터 추적극'이다. 3일 오후 10시 30분 첫 방송된다.

관련기사
  • 트위터
  • 페이스북
  • 라인
  • 웨이보
  • 프린트
  • 이메일
이경호|sky@mtstarnews.com 페이스북

재미있고, 풍성한 방송가 소식을 전해드리겠습니다!

이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최신뉴스

더보기

베스트클릭

더보기
google play app stor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