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최강' 쿠드롱, PBA 최초 23연승 달성.. 해커는 강동궁 제압

이원희 기자 / 입력 : 2022.03.22 08:45 / 조회 : 937
  • 글자크기조절
image
쿠드롱. /사진=PBA 제공
'세계 최강' 프레드릭 쿠드롱이 PBA 사상 첫 23경기 연속 승리를 기록했다.

PBA는 "21일 경기도 고양시 빛마루 방송센터에서 열린 'SK렌터카 PBA-LPBA 월드챔피언십' PBA 32강 2일차 경기가 모두 마무리된 가운데, 조별리그 프레드릭 쿠드롱(벨기에·웰컴저축은행)이 박광열을 꺾고 PBA 첫 23연승 기록을 달성했다"고 이날 전했다.

쿠드롱은 박광열을 상대로 세트스코어 3-0(15-13, 15-10, 15-8) 완승을 거두며 독주를 이어갔다. 이로써 쿠드롱은 '크라운해태 챔피언십(4차)'를 시작으로 이번 월드챔피언십에서 무패를 이어가며 사상 첫 23연승을 달성했다. LPBA에서는 이미래(TS샴푸)가 22연승을 기록한 바 있다.

'가면 당구 인플루언서' 해커는 우승 후보의 강동궁(SK렌터카)을 세트스코어 3-1(15-14, 15-12, 1-15, 15-10)로 제압하고 1승을 챙겼다. 1세트서 해커는 강동궁이 주춤하는 사이 점수를 쌓아 15-14(14이닝) 한 점차로 간신히 승리했다. 연이어 해커가 15-12로 2세트를 따내며 세트스코어 0-2로 위기에 몰린 강동궁은 3세트 첫 이닝에 7득점을 몰아치며 15-1로 4이닝 만에 승리했으나 마지막 4세트를 10-15(8이닝)로 내주며 패배했다.

한편 이번 대회 첫 'TS샴푸 퍼펙트큐' 달성한 강승용이 상금 2000만원의 주인공이 됐다. 그러나 강승용과 맞대결을 펼친 다비드 마르티네스(스페인·크라운해태)가 세트스코어 3-1(15-11, 0-15, 15-6, 15-7)로 2승을 올리며 C조 1위에 올랐다.

이밖에 '베트남 돌풍' 마민캄(신한금융투자)과 응우옌 후인 프엉린(NH농협카드)을 비롯해 다비드 사파타(스페인·블루원리조트) 김재근(크라운해태) 신정주(신한금융투자) 에디 레펜스(벨기에·SK렌터카) 김종원(TS샴푸)이 나란히 승리를 거두며 2승으로 활약했다.

image
해커. /사진=PBA 제공
반면 강민구(블루원리조트)는 김임권에 세트스코어 2-3(15-1, 4-15, 0-15, 15-14, 7-11)으로 2연패를 당했다. 하비에르 팔라존(스페인·휴온스)과 비롤 위마즈(터키·웰컴저축은행)는 나란히 오성욱(신한금융투자)과 조건휘(신한금융투자)에 세트스코어 1-3으로 패했고, 서현민(웰컴저축은행)도 김재근(크라운해태)에 제압당해 1패를 안았다.

이로써 PBA 32강전 2일차 경기가 모두 마무리된 가운데, LPBA 32강 2일차 경기는 22일 오후 2시부터 총 4턴에 걸쳐 진행된다.

관련기사
  • 트위터
  • 페이스북
  • 라인
  • 웨이보
  • 프린트
  • 이메일

최신뉴스

더보기

베스트클릭

더보기
google play app stor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