방탄소년단 지민, 첫 단독 입국에 수백명 환영 인파..명품 완판까지 '브랜드 킹'

문완식 기자 / 입력 : 2022.08.16 08:50 / 조회 : 241956
  • 글자크기조절
image
그룹 방탄소년단 지민이 미국에서의 일정을 마치고 14일 오후 인천국제공항을 통해 입국하고 있다. 2022.08.14 /사진=임성균 기자 tjdrbs23@
방탄소년단(BTS) 지민이 첫 개인 입국에도 팬들로 공항을 가득 메우며 인기를 빛냈다.

지민은 방탄소년단의 개인 활동 선언 이후 처음으로 미국에서의 일정을 마치고 8월 14일 단독 입국했다. 이날 지민의 입국 현장은 마치 팀의 단체 입국을 방불케 하는 수백명의 대기 인파가 몰리는 진풍경을 빚었다.

image
그룹 방탄소년단 지민이 미국에서의 일정을 마치고 14일 오후 인천국제공항을 통해 입국하고 있다. 2022.08.14 /사진=임성균 기자 tjdrbs23@
이날 공항에는 멤버 지민의 단독 입국이 믿기 어려울 정도로 문이 열려 지민이 나오는 곳부터 이동 차량이 서 있는 곳까지 수백명의 팬들이 공항 내 양쪽 사이드, 1층과 2층 등 사빙을 가득 메우고 지민이 등장하자 카메라 후레쉬와 함성이 터졌다.

image
image
image
슈퍼스타임에도 늘 한결같은 인성으로 감동을 선사해온 지민은 대형 트렁크를 직접 끌고 나오다 놀라운 환영 인파에 잠시 당황한듯했지만, 이내 공손한 인사와 트레이드 마크인 눈웃음으로 차에 탈 때까지 감사의 인사로 최고 인기 스타다운 화려한 입국 현장을 맞이했다.

이 광경은 실시간 라이브 중계 채널마다 높은 조회수를 올리며 세계의 관심이 집중되었음을 인증, 전 세계 실시간 트렌드를 점령했다.

지민은 월드와이드 실시간 트렌드 7위에 'WELCOME HOME JIMIN'와 'WELCOME BACK JIMIN', Jiminie' 등으로 환영받았으며, 팬들은 "대박 공항 인파 무슨 일? 단체 입국인 줄", "역시 지민이 지민했다", "프론트맨이자 안 보이는 단독 등장 아우라부터 다르네", "이날 공항 거의 마비수준아님?"등의 놀라운 반응이 줄을이었다.

뿐만 아니라, 이날 쏟아진 수십 개의 국내외 기사 반응에는, 긴 탑승 시간의 피곤함에도 불구하고 항상 예의 바른 인사와 따뜻한 에티튜드에 감탄, SNS에서도 그의 빛나는 비주얼과 정중한 매너에 대한 칭찬의 글이 끊이지 않았다.

지민은 역시 귀국 인사도 잊지 않았다.

팬 커뮤니티 위버스를 통해 "다녀왔습니다 ㅎㅎ"라는 글로 한결같은 팬 사랑도 전했다.

특히, 이날 지민의 공항 패션에 모두가 주목했다. 지민은 등장과 동시에 공항을 화사한 분위기로 물들이며 시선을 온전히 사로잡았다.

심플한 비니와 안경으로 스타일리쉬한 분위기를 뽐내며, 포근한 느낌의 데이지 꽃 모양이 중앙에 크게 배치된 니트와 루즈핏의 청바지를 매치해 귀여우면서도 세련된 공항 패션을 연출했다.

image
유독 하얀 피부에 길고 우아한 목선, 어깨선까지 이어지는 명품 바디핏을 자랑한 마르니 브랜드의 니트 상의는, 고가임에도 불구하고 공식 홈페이지 및 여러 판매 사이트에서 품절로 이어지며 매진 행렬을 이뤘다.

image
지민은 앞서 미국 백악관 초청 당시 공항 패션인 이탈리아 명품 브랜드 보테가 베네타 샌들, 프랑스 컨템포러리 브랜드 산드로 스웨터 등도 품절시키는 등 그가 착용한 공항 패션마다 화제를 일으켜 완판을 이어오며, 42개월 보이그룹 개인브랜드평판 1위의 유일무이한 대기록의 브랜드파워를 연일 증명하며 개인 활동에 대한 기대감을 더욱 부풀게 하고 있다.

▶방탄소년단 지민 '시크한 블랙지민!' [STARPIC] / BTS JIMIN - at Incheon Airport 20220814

문완식 기자(munwansik@mt.co.kr)

관련기사
  • 트위터
  • 페이스북
  • 라인
  • 웨이보
  • 프린트
  • 이메일
문완식|munwansik@mt.co.kr 페이스북

스타뉴스 연예국장 문완식입니다.

이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최신뉴스

더보기

베스트클릭

더보기
google play app stor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