명품 산다고 해놓고‥김준희, 노쇼 고객들에 울분 "괜한 짓했다"

김노을 기자 / 입력 : 2022.09.24 15:21 / 조회 : 3968
  • 글자크기조절
image
/사진=최준희 인스타그램
방송인 겸 온라인 쇼핑몰 CEO 김준희가 '노쇼' 고객들 때문에 난처한 일을 겪었다.

김준희는 지난 23일 자신의 인스타그램을 통해 "와... 다시는, 정말 다시는 라이브 플리는 안하는 걸로"라며 사진 한 장을 공개했다.

사진에는 여러 명품 브랜드 제품이 담겨 있다. 곱게 포장된 선물 상자가 여러 개 쌓인 가운데, 김준희는 구매를 약속해놓고 나타나지 않는 일명 노쇼 고객들에 대해 언급했다.

그는 "그 많은 사람들이 원하고 계신데 하겠다고 해놓고 감감 무소식인 사람들은 뭐죠. 원하시는 분들 너무 많으셨는데. 연락조차 없는 분들 때문에 우리 전부 괜한 짓 했어요"라고 토로했다.

이어 "발은 퉁퉁 붓고 목소리는 다 상하고 제 마음은 더 속상해요. 살 마음도 없었던 사람들 진짜 너무해요"라며 속상한 마음을 내비쳤다.

그러면서 "미입금분 가방이랑 신발 몇 개 있는데 어떻게 할까요. 저 이제 라이브는 하고 싶지 않아요. 오늘 함께 고생해주신 여러분 감사합니다. 그냥 비공개로 하고 우리 고객님들하고만 비밀스럽게 할 걸"이라고 후회했다.

한편 김준희는 지난 2020년 연하의 비연예인 남성과 결혼해 함께 쇼핑몰을 운영하고 있다.

김노을 기자 sunset@mtstarnews.com

관련기사
  • 트위터
  • 페이스북
  • 라인
  • 웨이보
  • 프린트
  • 이메일

최신뉴스

더보기

베스트클릭

더보기
google play app stor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