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4세 男배우, 母 총기 살해+시신 비디오 촬영 '충격'

24세 캐나다 배우, 母 총기 살해+시신 촬영..'종신형 선고'[스타이슈]

한해선 기자 / 입력 : 2022.09.24 17:31 / 조회 : 26324
  • 글자크기조절
image
/사진=넷플릭스


캐나다 배우 라이언 그랜댐이 모친을 살해한 혐의로 종신형을 선고받았다.

22일(현지시간) 버라이어티 등 외신에 따르면 밴쿠버 브리티시 컬럼비아주 대법관 캐슬린 커는 라이언 그랜댐에게 2급 살인형을 선고했다.

1998년생으로 24세인 라이언 그랜댐은 지난 2020년 3월 31일 밴쿠버 자택에서 피아노를 연주하던 64세 어머니 바바라 웨이트의 뒤통수를 총으로 쏜 뒤 경찰에 자수했다.

그는 사건 당시 어머니를 살해한 뒤 시신을 비디오로 촬영한 것으로 알려졌다. 라이언 그랜댐은 캐나다 총리 쥐스탱 트뤼 살해도 시도하려 했고, 자신이 다닌 밴쿠버의 사이먼 프레이저 대학교와 라이온스 게이트 브리지에서 총기 난사를 시도하려 했다고 알려졌다.

라이언 그랜댐은 1급 살인 혐의로 기소돼 2년 반 동안 구금돼 있었다. 이후 그는 2급 살인형을 선고받아 14년간 가석방 자격을 박탈당했다. 브리티시 컬럼비아주에서 2급 살인 혐의는 10~25년간 가석방 자격이 없다.

라이언 그랜댐은 변론에서 "끔찍한 일 앞에서 사죄하는 것은 무의미해 보인다. 내 존재의 모든 부분에 대해 미안하다"고 말했다.

한편 라이언 그랜댐은 영화 '비커밍 레드우드', '바리케이드', '웨이 오브 더 위키드', '알래스카 대지진'과 넷플릭스 드라마 '리버데일' 등에 출연했다.

한해선 기자 hhs422@mtstarnews.com

관련기사
  • 트위터
  • 페이스북
  • 라인
  • 웨이보
  • 프린트
  • 이메일

최신뉴스

더보기

베스트클릭

더보기
google play app stor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