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단독]"왜 거기서 나오냐고"..원투 송호범, '수리남' 등장한 이유 [★FULL인터뷰]

송호범, 넷플릭스 오리지널 시리즈 '수리남'으로 연기 데뷔

윤성열 기자 / 입력 : 2022.09.25 13:17 / 조회 : 4493
  • 글자크기조절
image
/사진제공=송호범
세계적인 관심을 얻고 있는 넷플릭스 오리지널 시리즈 '수리남'(감독 윤종빈)에는 뜻밖의 인물이 등장한다. 바로 2000년대 초 활약한 그룹 원투 출신 송호범(45)이다. 그는 '수리남'에서 중국 갱단 두목 첸진(장첸 분)의 부하 중 한 명으로 열연했다.

"다들 엄청 의아해하더라고요. 하하. 어? 얘가 거기 왜 나오지?"

최근 스타뉴스와 전화 인터뷰를 한 송호범은 수화기 너머로 웃음을 터뜨렸다. 깜짝 놀라는 주위의 반응에 제법 만족스러운 눈치였다. 그도 그럴 것이 그는 데뷔 이후 줄곧 가수로만 활동했고, 최근 몇 년 간 활동조차 뜸했다. 그는 "윤종빈 감독님의 제안으로 '수리남'에 출연하게 됐다"고 밝혔다. 윤종빈 감독과는 사석에서 몇 번 만나 평소 친분이 있던 사이라고 했다.

송호범은 "감독님이 나의 제일 친한 친구랑 대학교 때부터 알고 지낸 사이라 사적에서 뵌 적이 있다"며 "감독님이 어울리는 배역이 있는데 연기 생각이 있는지 물어보더라. 그래서 중국 갱 1번 역할을 맡게 됐다. 그때까지만 해도 연기에 대한 생각을 못하고 있었는데, 감독님이 나에게 좋은 기회를 주셨다"고 말했다.

'수리남'은 그의 필모그래피에 남긴 첫 번째 작품이 됐다. 비록 단역이었지만 처음으로 정식 연기에 도전한 만큼 부담감이 적지 않았을 터. 평소 윤종빈 감독의 열렬한 팬이었다는 그는 "작품에 들어가기 전 6개월 내내 밤잠을 설쳤다. 이게 꿈인지 생시인지 모르겠더라"며 "감독님이 워낙 남자 배우 캐릭터를 잘 잡아주시고, 스타도 많이 배출하신 분이라 많이 설레었다"고 고백했다.

송호범은 맡은 역할이 중국인인 만큼 중국어로 대사를 익혀야 했다.(송호범은 극 중 긴박한 목소리로 첸진에게 '차이나타운에 군인들이 쳐들어와 식구들을 모조리 죽이고 있다'고 알린다) 그는 "중국어가 생각보다 엄청 어렵더라. 대사는 한 마디였는데 두 달 동안 닳고 닳도록 연습했다. 오죽하면 집에서 아이들이 제 대사를 외우고 있을 정도였다. 그렇게 연습한 덕분인지 단칼에 NG 없이 OK 사인을 받았다"고 뿌듯한 마음을 전했다.

image
/사진제공=송호범
송호범은 '수리남'에서 중국 갱단의 일원이 되기 위해 외적으로도 많은 변화를 줬다. 특히 험상궂은 얼굴과 큰 덩치를 갖추려 106kg까지 체중을 증량했다. 아무래도 2000년대 초 원투 활동 시절에 비해 불어난 체격 때문인지 많은 시청자들이 그를 알아보지 못했다.

송호범은 "배역에 맞는 무서움을 장착하고 싶어서 10kg 정도 살을 찌웠다"며 "예전에 원투 때 이미지와 지금이 너무 달라서 못 알아보시는 분들이 많더라. 알아보는 주위 분들은 '대작에서 연기자 데뷔를 한 것 축하한다'고 연락을 해주셨다. 지금은 다시 다이어트를 하고 있다"고 전했다.

image
/사진제공=송호범
송호범은 '수리남' 출연과 얽힌 재미난 일화를 전하기도 했다. "처음에 의상 콘셉트를 잡기 위해 옷을 다 입어보고 사진을 찍거든요. 감독님이 집에서 '어떤 옷이 이미지에 맞을까' 배우들 한 사람, 한 사람 보면서 각 신에 맞는 옷을 고르고 계셨는데, 감독님 와이프께서 '이 중국 사람들은 어디서 섭외했느냐', '정말 중국 갱 같다'고 했다고 하더라고요."

송호범은 중국 갱단들과 주로 연기 호흡을 맞췄다. 코로나19 여파로 중국 갱단은 대만 배우 장첸을 제외하곤 한국 배우들이 연기했다. 송호범은 "박태산, 황보정일 등 중국 갱 역할을 했던 친구들은 다른 작품에선 주연도 해보고 조연도 해본 배우들이다. 굉장히 작품을 많이 한 친구들이다. 그 친구들의 도움을 많이 받았다. 서로 연기하는 거 보면서 응원해 주면서 꿈을 키워갔다"고 말했다.

자신의 촬영은 주로 전북 전주 세트장에서 진행됐다고. 그는 "코로나19가 한창이던 때라 첸진 역할을 맡은 장첸이 한국에 체류할 수 있는 시간이 45일 정도 밖에 안 됐다. 그래서 중국 갱들이 나오는 신들은 전주에서 촬영했다"고 설명했다.

image
/사진제공=송호범
송호범은 극 중 변기태 역을 연기한 배우 조우진에게 특별한 고마움도 전했다.

송호범은 "편집을 당했지만 내가 변기태(조우진 분)와 격투를 하고, 강인구(하정우 분) 총에 맞아 죽는 장면이 있었다"며 "조우진 배우가 자신 위에 쓰러져 있는 날 치우고 일어나야 하는데 무거우니까 발로 밀었다. 그리고 그날 저녁에 모르는 번호로 전화가 오더라"고 말했다.

송호범은 전화 속 목소리의 주인공이 조우진이었다며 "'아까 얘기 안 된 부분인데 발로 차서 죄송하다'고 연락이 왔더라. 정말 멋지고 좋은 최고 인성을 가진 배우다. 주조연급 말고도 단역 배우, 엑스트라까지 섬세하게 잘 챙기더라. 그 이후로 명절 때마다 인사 문자도 오고 그런다"고 치켜세웠다.

송호범은 향후 본격적인 연기 행보에 나설 계획이다. 그는 제26회 부천국제판타스틱영화제 출품작 '걸스 인 더 케이지'에도 출연했다. 다음 달엔 새 영화 촬영에 합류할 계획이다. "윤종빈 감독님 덕분에 연기의 길에 발을 들여놨잖아요. 경험 좀 많이 쌓고 연기 내공을 기르기 위해서 이제 저예산, 독립 영화 같은 걸 많이 찍으려고 노력하고 있어요."

윤성열 기자 bogo109@mt.co.kr

image
/사진제공=송호범


관련기사
  • 트위터
  • 페이스북
  • 라인
  • 웨이보
  • 프린트
  • 이메일
윤성열|bogo109@mt.co.kr

머니투데이 스타뉴스 연예국 가요방송뉴미디어 유닛에서 방송기자로 활동 중입니다.

이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최신뉴스

더보기

베스트클릭

더보기
google play app stor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