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런닝맨', 역대급 벌칙의 정체…멤버들 눈물 "살려줘"

최혜진 기자 / 입력 : 2022.09.25 13:01 / 조회 : 785
  • 글자크기조절
image
/사진=SBS
'런닝맨'에서 멤버의 눈물을 쏟게 한 벌칙의 정체가 공개된다.

25일 방송되는 SBS 예능 프로그램 '런닝맨'에서는 '어쩔 벌칙즈' 양세찬과 또 다른 벌칙자의 피할 수 없는 벌칙 DAY가 펼쳐진다.

그동안 '런닝맨'은 장기 프로젝트 '어쩔 벌칙 프로젝트'의 역대급 벌칙을 걸고 4주간의 대장정을 이어왔다. 지난 '글로벌 프로젝트'에서는 '뉴질랜드-네비스 스윙', '인도네시아-목재 케이블카' 등 다양한 해외 벌칙 특집을 펼쳤다.

최근 진행된 녹화에서는 국내판 벌칙과 벌칙자가 공개됐다.

벌칙자 양세찬과 또 다른 멤버는 벌칙 수행에 앞서 "드디어 꿈을 이룬다"며 설렘을 감추지 못했다. 오픈카를 시작으로 요트 투어까지 예상치 못한 럭셔리 여행 코스가 준비됐기 때문.

하지만 본 벌칙보다 더 벌칙 같은 상황들이 연속으로 펼쳐져 멤버들은 당혹감을 감추지 못했다. 멤버들은 여행을 즐기며 만난 뜻밖의 상황에 "얼굴이 빨개진다"며 긴장했다. 또한 "큰 요트는 처음 타본다"며 기뻐하던 멤버들은 곧 "이건 아닌 것 같다"며 무서움을 호소했다.

급기야 양세찬은 요트에서 우쿨렐레 공연까지 펼쳤다. 이에 벌칙 멤버들은 "벌칙을 하기 전부터 기운이 빠진다", "이게 더 벌칙 같다"고 전했다.

이어, 최종 장소에 도착해 벌칙을 직접 확인한 멤버들은 긴급하게 제작진을 호출해 "살려달라"며 읍소하는 것은 물론, 급기야 눈물까지 보였다는 후문이다. 이날 오후 5시 30분 방송.

최혜진 기자 hj_622@mtstarnews.com

관련기사
  • 트위터
  • 페이스북
  • 라인
  • 웨이보
  • 프린트
  • 이메일

최신뉴스

더보기

베스트클릭

더보기
google play app stor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