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말로만 듣던"..보이스 피싱 당할 뻔한 현영, 안도의 한숨 [스타IN★]

이덕행 기자 / 입력 : 2022.09.26 13:35 / 조회 : 505
  • 글자크기조절
image
/사진=현영 인스타그램
방송인 현영이 근황을 전했다.

현영은 26일 오전 자신의 인스타그램에 "저 오늘 오전에 보이스피싱 당할 뻔했어요. 말로만 듣던 보이스피싱 후들후들"이라고 전했다.

공개한 사진에는 '해외 배송 대행'을 사칭한 보이스피싱범들이 현영을 속이기 위해 보낸 문자가 담겨있다. 현영은 "이렇게 구매대행으로 문자 보내고 통화하면 알집 파일 보내고 알집이 안 열린다고 하면 앱을 깔으라고 하는데 그 앱을 다운로드하면 당하게 된다고 하더라고요"라며 주의를 당부했다.

현영은 "경기도 안 좋은데 이런 사기들까지..씁쓸합니다"라며 "인친님들 주변에 많이 알려서 피해보는분 없길 바래요"라고 전했다.

한편, 현영은 2012년 비연예인 남편과 결혼해 슬하에 1남 1녀를 두고 있다.

이덕행 기자 dukhaeng1@mtstarnews.com

관련기사
  • 트위터
  • 페이스북
  • 라인
  • 웨이보
  • 프린트
  • 이메일

최신뉴스

더보기

베스트클릭

더보기
google play app stor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