티모시 샬라메, '콜바넴' 감독과 재회..'본즈 앤 올' 12월 개봉

김나연 기자 / 입력 : 2022.09.26 17:30 / 조회 : 1216
  • 글자크기조절
image
본즈 앤 올 / 사진=워너브러더스 코리아
'콜 미 바이 유어 네임'의 루카 구아다니노 감독과 배우 티모시 샬라메가 재회한 영화 '본즈 앤 올'이 12월 국내 개봉을 확정했다.

영화 '본즈 앤 올'은 올해 열린 제79회 베니스국제영화제 경쟁부문에 초청되어 은사자상인 감독상과 신인배우상을 수상해 완성도를 인정 받았다. 12월 개봉을 앞두고 다음달 5일 개막하는 제27회 부산국제영화제에서 국내 관객들에게 첫 선을 보인다.

'본즈 앤 올'은 평범한 삶과는 거리가 멀었던 소녀 매런이 자신과 닮은 소년 리를 만나 예상치 못한 위협들과 마주치며 첫사랑을 통해 정체성을 찾아 나가는 이야기를 그린 공포 로맨스다. "섬뜩함과 은유가 훌륭하게 어우러져 맛있는 재미를 선사한다"(퍼블리셔스 위클리)는 평과 함께 미국도서관협회 알렉스상을 수상한 동명소설을 원작으로 한 작품이다.

현재 전 세계가 사랑하는 스타이자 차기작으로 '듄' 파트2와 '찰리와 초콜릿 공장'의 프리퀄 '웡카' 등을 확정한 할리우드 톱 감독들의 원픽 배우 티모시 샬라메가 떠돌이 '리'라는 강렬한 캐릭터를 맡아 아련한 눈빛만으로도 서사를 담아내는 출중한 능력을 또다시 선보인다. 캐나다 출신의 떠오르는 신예 배우 테일러 러셀이 숨기고 싶은 욕망으로 가득한 피로 얼룩진 삶을 사는 소녀 '매런' 역을 맡았다.

영화 '콜 미 바이 유어 네임', '아이 엠 러브', '서스페리아' 등의 작품을 통해 인간의 불안하고 변화무쌍한 감정을 독특한 비주얼과 현대적인 색감 안에 감성적인 미장센으로 만들어낸 루카 구아다니노 감독은 예술성이 돋보이는 파격적인 소재를 독보적인 연출력으로 아름답고 선명하게 구현한다.

한편 '본즈 앤 올'은 올해 부산국제영화제 아이콘 섹션 부분에 초청돼 10월 10일 9시 30분 영화의전당 중극장, 10월 13일 9시 영화의전당 하늘연극장에서 총 2회 상영된다. 예매는 9월 27일 오후 2시 영화제 공식 홈페이지 및 공식 애플리케이션 'BIFF' 온라인과 모바일을 통해 가능하다.

김나연 기자 ny0119@mtstarnews.com

관련기사
  • 트위터
  • 페이스북
  • 라인
  • 웨이보
  • 프린트
  • 이메일

최신뉴스

더보기

베스트클릭

더보기
google play app stor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