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결혼지옥' 오은영 "일하는 남편에 하원 요구하는 아내, '고생 좀 해봐' 느낌"

김나연 기자 / 입력 : 2022.09.26 23:37 / 조회 : 910
  • 글자크기조절
image
사진=MBC 오은영리포트-결혼지옥
오은영 박사가 무기력한 아내의 심리를 파악했다.

26일 방송된 MBC '오은영리포트 - 결혼지옥'에는 극과 극의 성격으로 사사건건 부딪친다는 물불부부가 오은영 박사에게 상담을 요청했다.

이태원 클럽에서 우연히 만나 남편의 적극적인 구애로 연인 사이가 되었다는 두 사람. 연애 중 예정에 없던 임신으로 급하게 결혼한 이후 5년이 흘렀다. 5살, 4살 두 딸을 키우고 있는 부부. 특히 무기력한 아내는 근무 중인 남편에 어린이집 하원을 요청하는 전화를 해 눈길을 끌었다. 광주에 출장을 간 남편에게 자택인 인천까지 하원 시키러 오라는 억지스러운 요구를 했을 정도라고.

남편은 "하원 요구를 자주 한다. 타협점을 찾거나 협의를 하면 좋은데 무조건 못 한다는 식으로 하니까 반복적으로 그런 상황이 생기다 보면 할 수 있는데 안 할 방법을 궁리하는 것처럼 여겨진다"고 했고, 아내는 "우울증 약을 먹으면서 힘들었을 때인데 광주에 간다고 하니까 '출장을 왜 간 거야?'라는 원망의 마음이 들었다. 따뜻한 위로를 해주기를 바랐는데 무심한 반응에 서운했다"고 밝혔다.

아내는 "첫째를 낳고 회복되지 않은 상황에서 둘째를 바로 가지게 되다 보니까 바닥난 체력이 회복이 안 되더라. 두 아이를 집으로만 데려오면 되는데 혼자서 아이 둘을 케어한다는 게 불안하고 부담스럽더라"라고 말했다.

이에 오은영 박사는 "이 장면을 보면 많은 사람이 아내를 비난할 거다. 그런데도 출연을 결심했을 때는 우리가 생각하는 것보다 아내는 훨씬 더 심각하게 힘든 상태라는 것"이라며 "일하고 있는 남편 일할 때 하원을 시켜달라고 전화하는 것이 문제가 있다는 것을 아내가 모르고 있지 않다. 무리한 요구라는 것도 아내가 알고 있다. 방송으로 나가면 욕을 먹을 거라는 것도 안다. 아내는 왜 그러는지 생각해봐야 한다. 아내가 '당신 고생 좀 해봐'하는 느낌이 든다"고 밝혔다.

김나연 기자 ny0119@mtstarnews.com

관련기사
  • 트위터
  • 페이스북
  • 라인
  • 웨이보
  • 프린트
  • 이메일

최신뉴스

더보기

베스트클릭

더보기
google play app stor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