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스맨파' 프라임킹즈 "안일하게 생각하고 참가..빡세서 고생했다" [인터뷰①]

이덕행 기자 / 입력 : 2022.09.27 14:00 / 조회 : 748
  • 글자크기조절
image
/사진=엠넷
'스맨파' 프라임킹즈가 출연 소감을 밝혔다.

27일 오전 엠넷 '스트릿 맨 파이터'(이하 '스맨파')에 출연했던 프라임킹즈의 온라인 화상인터뷰가 진행됐다.

동양인 최초로 크럼프 세계대회 챔피언이 된 리더 트릭스를 비롯해 부리더 넉스, 투페이스, 도어, 카운터, 교영주니어 등 6명의 멤버는 크럼프라는 장르를 대중들에게 소개시켰다.

리더 트릭스는 "많은 분들께서 응원과 사랑의 메시지를 보내주셨다. 셀럽분들도 보내주셔서 감사하다. 스맨파를 통해 많이 배웠다. 8팀의 색이 다 다른데 탑 클래스의 춤을 보며 많이 배웠고 보고 즐겼다"고 소감을 전했다.

부리더 넉스는 "저희가 편한 춤 추면 되겠지라고 안일하게 생각했는데 빡세서 고생했다"며 "팀으로서 멋있는 모습도 보여준것 같다. 저희를 좋아해주는 분들이 계신다는 걸 알게됐고 모르던 댄서 분들도 알게되며 많이 배웠다"고 말했다.

카운터는 "출연 이후 많은 관심을 받았다. 또 '스맨파'를 통해 인내심과 깨달음을 얻었다"고 말했다. 도어는 "연락을 안하고 지냈던 친구들이나 팬분들께 연락이 왔다. 좋은 시간들, 좋은 사람들을 얻었던 것 같다"고 돌아봤다.

교영주니어는 "댄서로서 인정받은 부분이 가장 큰 것 같다"고 말했다.

'스맨파'에 출연을 결심한 계기를 묻자 트릭스는 "항상 배우는 걸 좋아하고 그로 인해 제 춤이 업그레이드 되는 걸 좋아한다. 제가 생각했던 대로 흘러갔던 것 같다. 잃을 것도 없다고 생각했다. 모두 같은 선상에서 출발한다고 생각했다"고 말했다.

넉스는 "잃을 것이 없진 않겠지만 저희를 보여주고 얻을 게 더 값지기 때문에 출연을 결심했다"고 덧붙였다. 카운터는 "제가 좋아하는 크럼프를 존경하는 팀원들과 같이 대중분들께 넓게 보여주고 싶었다"라고 말했다.

도어는 "어떤 팀들이 나올까에 대한 기대감도 있었고 프라임킹즈에 대한 것들도 보여주고 싶었다"고 말했고 교영주니어는 "저의 춤, 우리 팀의 색깔을 보여주고 싶어서 나오게 됐다"고 덧붙였다.

특히 트릭스는 "크럼프라는 장르가 대중분들이 이해하기 어려운 장르라는 인식이 많았는데 그렇지 않다는 걸 보여주고 싶었다"고 말했다.

넉스 역시 "대중 분들이 크럼프라는 장르를 모르시진 않았을 것이라고 생각한다. 다만 이번에 '스맨파'를 통해 크럼프의 매력을 느끼셨을 것 같다"고 강조했다.

이덕행 기자 dukhaeng1@mtstarnews.com

관련기사
  • 트위터
  • 페이스북
  • 라인
  • 웨이보
  • 프린트
  • 이메일

최신뉴스

더보기

베스트클릭

더보기
google play app stor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