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직한 후보2' 김무열 "라미란 액팅 스쿨 1기생, 큰 도움받아"[인터뷰①]

김나연 기자 / 입력 : 2022.09.27 12:00 / 조회 : 1065
  • 글자크기조절
image
김무열 / 사진=NEW
배우 김무열이 '정직한 후보2'에서 라미란, 윤경호의 도움을 많이 받았다고 밝혔다.

27일 서울시 종로구 삼청동의 한 카페에서 '정직한 후보2'의 배우 김무열과 만나 다양한 이야기를 나눴다.

'정직한 후보2'는 화려한 복귀의 기회를 잡은 전 국회의원 '주상숙'(라미란 분)과 그의 비서 '박희철'(김무열 분)이 '진실의 주둥이'를 쌍으로 얻게 되며 더 큰 혼돈의 카오스로 빠져드는 웃음 대폭발 코미디.

김무열은 '정직한 후보2'에서 '주상숙'이 끈 떨어진 백수가 된 지금도 오직 의리로 곁을 지키고 있는 비서이자 소울메이트 '박희철' 역을 맡아 열연을 펼쳤다.

이날 김무열은 "제가 전편에서 리액터의 역할로 코미디를 했다면 '정직한 후보2'에서는 코미디의 최전선에 서서 이끌어 가야 해서 전편의 라미란 누나의 연기를 보면서 연구를 많이 했다. 무의식 수준의 본능적인 연기에 대해서 고민했던 것 같다"고 밝혔다.

'진실의 주둥이'를 얻게 된 연기가 쉽지 않았다는 김무열은 "말하는 순간 후회를 하고, 말을 내뱉고 있는 순간에도 '내가 이러면 안 되는데'하는 심경을 표현하기가 어렵더라. 그래도 라미란, 윤경호 두 분과 함께할 수 있어서 외롭지는 않았다. 고민을 함께 나누고, 그걸 함께 고민하는 존재가 있었다는 게 큰 위안이었다"고 말했다.

이어 "윤경호 형 같은 경우는 제가 연기하면서 고민이 있으면 부담 없이 털어놓을 수 있는 형이라서 그런 걸 말하면 누구보다 자기 일처럼 고민해 주고, 아이디어를 내주신다. 연기나 대사 부분에 있어서 고민이 많았는데 그 고민을 촬영하는 당일까지 같이 고민하면서 문자나 전화로 아이디어를 보내주실 정도로 많이 도와주셨다. 진짜 도움을 많이 받았다"고 설명했다.

또한 라미란에 대해서는 "저희끼리 '라미란 액팅 스쿨' 1기생이라고 한다. (윤) 경호 형과 선생님께 가르침을 받고 있다는 표현을 했다. 주어진 분량과 상황을 다채롭고, 재밌게 만들기 위해서 애드리브도 해보고 액팅도 해보는데 하나를 물어보면 열 가지를 가르쳐 주신다"며 "저도, 경호 형도 도움을 많이 받았다. 매번 누나가 말하는 걸 다 해내지는 못해도 시도하다가 더 재밌는 게 나오기도 하고, 상대방의 연기에 관해 이야기해 줄 수 있고, 받아들이는 사람도 부담스럽게 다가오지 않고, 저희끼리 웃고 떠들면서 즐겁게 연기를 했던 것 같다"고 고마운 마음을 전했다.

김나연 기자 ny0119@mtstarnews.com

관련기사
  • 트위터
  • 페이스북
  • 라인
  • 웨이보
  • 프린트
  • 이메일

최신뉴스

더보기

베스트클릭

더보기
google play app stor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