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배우는 캠핑짱' 박성웅X신승환X홍종현, 거짓말 난무 '매운맛 토크'

한해선 기자 / 입력 : 2022.09.27 13:42 / 조회 : 477
  • 글자크기조절
image
/사진=ENA채널, 채널A


박성웅, 신승환, 홍종현이 다섯 번째 캠핑장 영업을 마무리하며 단짠단짠 케미를 뽐냈다.

지난 26일 방송된 ENA채널, 채널A '배우는 캠핑짱'에서는 세 사장님이 솔로 손님들을 위한 본격적인 연애 프로그램을 펼친 가운데 냉정과 열정을 오가는 속마음 토크로 매운맛 웃음을 선사했다.

이날 사장님들은 솔로 손님들의 인연을 찾아주기 위해 혈기왕성한 청춘남녀 틈에서 눈물겨운 활약을 펼쳐 보였다. 신승환은 패기 있게 술 게임을 주도했지만 세대 차이가 느껴지는 낯선 게임 규칙에 당황하는가 하면, 박성웅은 게임 구멍으로 전락해 중년 캠프로 도망까지 가는 웃픈 고군분투를 이어갔다.

특히 박성웅의 수난 시대는 중년 캠프에서 절정을 맞이했다. 필터 없이 훅 들어오는 중년들의 입담에 진땀을 빼고 있던 상황. 아찔한 수위로 치고 올라오는 손님의 토크 실력에 급기야 "나 좀 꺼내줘라"라며 두 동생을 향해 SOS를 보내는 모습은 유쾌함을 자아냈다.

짝사랑 전문 가수 백아연과 이별 전문 가수 신용재의 버스킹 공연 또한 후끈 달아오른 캠핑장에 열기를 더했다. 그런가 하면 야심한 밤, 숙소에 모인 사장님들은 '발이3'만의 범접불가 케미스트리를 있는 그대로 보여줬다. 먼저 막내 홍종현이 고민 상담 서비스에 조금 부담을 느끼고 있다고 털어놓자 맏형 박성웅이 손님들의 이야기를 들어주는 것부터가 상담인 것이라며 진심 어린 조언을 건넸다.

그러나 훈훈함이 감돌던 분위기는 매운 치킨을 건 내기를 시작으로 180도 달라졌다. 홍종현이 내기에서 진 신승환에게 매운 양념을 듬뿍 묻힌 치킨을 선물해 때아닌 의리 싸움이 발발한 것. 여기에 "(처음 모인 자리에서) 너네 나란히 앉아있는 모습 보고 숨이 막혔다"라는 박성웅의 깜짝 발언까지 등장해 이목이 집중됐다. 이어 "(지금은) 이렇게 셋이라 너무 다행이다"라는 반전 고백을 통해 살벌함과 따듯함을 넘나드는 속마음 토크를 완성했다.

다음 날 아침에는 자신이 갈아 놓은 원두를 엎으면 형 동생도 없다는 홍종현의 귀여운 반란이 "형 그런 거 없어요. 누나라고 부를 거예요"라는 아재 개그로 마무리돼 깨알 웃음을 유발했다. 또한 '먹깨비' 타이틀을 되찾기 위한 신승환의 동냥 투어가 벌어져 끝까지 눈을 뗄 수 없게 만들었다.

한해선 기자 hhs422@mtstarnews.com

관련기사
  • 트위터
  • 페이스북
  • 라인
  • 웨이보
  • 프린트
  • 이메일

최신뉴스

더보기

베스트클릭

더보기
google play app stor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