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달의 소녀, 첫 日 콘서트 연기 "비자 취득 허가 늦어져" [전문]

최혜진 기자 / 입력 : 2022.09.27 16:20 / 조회 : 943
  • 글자크기조절
image
사진=이동훈 기자 photoguy@
그룹 이달의 소녀(희진 현진 하슬 여진 비비 김립 진솔 최리 이브 츄 고원 올리비아혜)의 첫 일본 단독 콘서트 일정이 연기됐다.

27일 소속사 블록베리크리에이티브는 공식 팬카페를 통해 오는 10월 1일에 진행 예정이었던 첫 일본 단독 콘서트 '2022 LOONA 1st Live 'LOONATHEWORLD' in TOKYO' 연기 소식을 전했다.

이에 따르면 일본 매니지먼트사인 유니버셜 뮤직 재팬과 비자 취득을 준비해왔으나 허가가 늦어져 부득이하게 공연을 연기하게 됐다.

또한 소속사는 "변경되는 공연 일정 및 절차에 대해서는 유니버셜 뮤직 재팬측에서 별도로 안내드릴 예정"이라고 전했다.

이어 "이달의 소녀의 일본 방문을 기대하고 기다려주셨던 팬분들께 연기 소식을 전하게 된 점 깊은 사과의 말씀드리며, 너른 양해 부탁드린다"고 덧붙였다.

다음은 이달의 소녀 소속사 공식입장 전문

안녕하세요. 블록베리크리에이티브입니다.

오는 10월 1일(토)에 진행 예정인 첫 일본 단독 콘서트 2022 LOONA 1st Live [LOONATHEWORLD] in TOKYO를 위해 일본 매니지먼트사인 유니버셜 뮤직 재팬과 VISA 취득을 준비해왔으나, 허가가 늦어져 부득이하게 공연을 연기하는것으로 결정하게 되었습니다.

변경되는 공연 일정 및 절차에 대해서는 유니버셜 뮤직 재팬측에서 별도로 안내드릴 예정입니다.

이달의 소녀의 일본 방문을 기대하고 기다려주셨던 팬분들께 연기 소식을 전하게 된 점 깊은 사과의 말씀드리며, 너른 양해 부탁드립니다.

감사합니다.

최혜진 기자 hj_622@mtstarnews.com

관련기사
  • 트위터
  • 페이스북
  • 라인
  • 웨이보
  • 프린트
  • 이메일

최신뉴스

더보기

베스트클릭

더보기
google play app stor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