방탄소년단 뷔, 스페셜 별밤지기의 스페셜한 가을 밤

문완식 기자 / 입력 : 2022.09.28 07:23 / 조회 : 5093
  • 글자크기조절
image


방탄소년단(BTS) 뷔가 라디오 프로그램 스페셜 DJ로 등장해 즐거움과 감동을 선사했다.

뷔는 27일 밤 MBC 표준FM 라디오 '김이나의 별이 빛나는 밤에'(이하 '별밤')에 휴가를 떠난 김이나를 대신해 박효신과 함께 스페셜 DJ를 맡아 진행 나섰다.

이날 박효신이 "오늘은 혼자가 아니다"라고 말하며 뷔를 소개하자, 뷔는 "'별밤' 부엉이('별밤' 청취자)들 부엉부엉. 저는 BTS 뷔라고 합니다. 저 오늘 여러분이랑 같이 놀아도 돼요?"라며 청취자들에게 인사를 건넸다.

이어 뷔는 "저는 라디오에 많이 출연한 적도 없고. 많이 해보고 싶었는데 이렇게 하게 됐다"라며 "제가 DJ 한번 해보고 싶었다"고 말했다. 뷔는 '별밤' 3부에서 라디오 DJ를 하고 싶은 이유를 밝혔다.

뷔는 3년 전에 한 팬이 "태형이가 밤 라디오의 DJ가 되어 목소리를 들려준다면 심한 불면증을 이겨내고 푹 잘 수 있을 것 같다"고 쓴 편지를 읽고 라디오 DJ가 되고 싶었으며, 마침 기회가 돼 용기를 가지고 도전하게 됐다고 말해 감동을 선사했다.

또 김이나와 통화 중 휴가를 떠나는 김이나 대신 박효신이 스페셜 DJ를 맡게 됐다는 사실을 듣자, 곧바로 박효신에게 전화해 같이하자고 했다며 라디오 DJ로 출연하게 된 비하인드를 털어놓았다.

'별밤'과 뷔와의 인연도 다시 소개됐다. 박효신은 "뷔 씨는 올해 2월에 신청곡을 보낸 적이 있어요. '20대 청년'이라고 스스로를 지칭하면서"라고 말한 후 "이제 (20대) 끝"이라고 하자 뷔는 "이제 걸쳤죠"라고 말해 웃음을 자아냈다.

image
뷔는 박효신, 김이나와 친해진 계기는 음악 이야기를 하다가 단시간에 친해지게 됐다며 김이나가 DJ일 때 박효신과 함께 '별밤'에 출연하겠다고 예고했다.

근황에 대해서 뷔는 "부산에서 열릴 공연을 준비 중이라며 최근에 한 콘서트보다 두 배는 멋질 것"이라고 밝혔다.

image
이어 서로 '최고라고 생각하는 무대는 바로 이 노래 할 때'라는 주제가 진행됐다. 박효신은 '레이트 쇼'에서 방탄소년단이 부른 '버터(Butter)'를 언급하며 뷔가 노래하면서 춤과 표정연기를 하는 것이 놀라웠다며 감탄을 연발했다.

뷔는 박효신의 '겨울소리'를 선택하며 "우리집에서 두 번 정도 불렀다. 효신 씨가 '겨울소리'를 부를 때, 아직 이르지만, 천국을 경험한 기분이었다. 소리나 가사 그런 것들이 와 닿았다"고 말했다.

한편 뷔가 라디오 DJ를 맡게 됐다고 알려지자 수많은 팬들이 찾아와 뷔를 응원해 훈훈함을 선사했다.

▶방탄소년단 뷔 '중저음의 매력 목소리' [STARPIC], 스타뉴스

▶방탄소년단 뷔 '스페셜DJ 기대하세요' [STARPIC], 스타뉴스

문완식 기자(munwansik@mt.co.kr)

관련기사
  • 트위터
  • 페이스북
  • 라인
  • 웨이보
  • 프린트
  • 이메일
문완식|munwansik@mt.co.kr 페이스북

스타뉴스 연예국장 문완식입니다.

이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최신뉴스

더보기

베스트클릭

더보기
google play app stor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