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마약 1000회분 소지'..돈 스파이크, 입닫고 SNS도 재빠르게 닫았다 [스타이슈]

김미화 기자 / 입력 : 2022.09.28 09:10 / 조회 : 1445
  • 글자크기조절
image
돈 스파이크


방송인 돈 스파이크가 마약 투약 혐의로 충격을 전한 가운데, 그가 경찰 체포 당시 1000회 가량 투여할 수 있는 양의 마약을 소지하고 있었던 것으로 알려져 충격을 더한다.

27일 서울 노원경찰서는 마약류관리법 위반 등 혐의로 돈 스파이크를 입건해 조사 중이라고 밝혔다. 경찰은 지난 26일 오후 9시께 서울 강남구의 한 호텔에서 필로폰을 투약하고 소지한 혐의 등으로 돈 스파이크를 체포했다.

경찰은 마약 투약 혐의로 체포한 다른 피의자를 조사하던 중 "돈스파이크가 마약을 투약했다"는 진술을 확보하고 체포 영장을 발부받아 신병을 확보한 것으로 알려졌다. 돈 스파이크는 간이 시약 검사 결과 마약류 양성 반응이 나온 것으로 전해졌다.

경찰은 현장에서 돈 스파이크가 소지하고 있던 필로폰 30g도 압수했다. 통상 필로폰 1회 투약량은 0.03g으로, 돈 스파이크가 소지한 필로폰은 1000회 투약 분에 해당하며, 시가 1억원으로 추산된다.

경찰은 정확한 사건 경위를 조사하는 한편 돈 스파이크에 구속 영장을 신청할 계획이다.

돈 스파이크 측은 지난 27일 부터 28일 현재까지 마약 투약 혐의에 대해 아무런 입장을 밝히지 않고 있다. 언론에 입을 닫고 대중과 소통하던 SNS도 발 빠르게 닫았다. 돈 스파이크는 지난 27일 마약 투약 혐의 보도 후 자신이 직접 운영 중인 유튜브 채널 "고기리 돈스파이크 채널의 영상을 모두 비공개로 처리했다. 또한 사진을 올리며 소통하던 인스타그램 계정도 모두 비공개 계정으로 바꿨다.

돈 스파이크는 연예계 활동 뿐 아니라, 사업을 하고 있으며 자신의 이름을 걸고 유명한 고깃집도 운영하고 있다. 또한 돈 스파이크는 지난 6월 결혼식을 올렸고, 이후 아내와 함께 방송에 출연하기도 했다. 결혼한지 3개월여 만에 마약 투약 혐의로 입건 돼 더욱 충격을 전한다.

김미화 기자 letmein@mt.co.kr

관련기사
  • 트위터
  • 페이스북
  • 라인
  • 웨이보
  • 프린트
  • 이메일
김미화|letmein@mt.co.kr 트위터 페이스북

머니투데이 스타뉴스 김미화 기자입니다

이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최신뉴스

더보기

베스트클릭

더보기
google play app stor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