박유천 복귀 무산에도..스크린 복귀작 '악에 바쳐', 메인 예고편 공개

김나연 기자 / 입력 : 2022.09.28 11:49 / 조회 : 820
  • 글자크기조절
image
박유천 / 사진='악에 바쳐' 메인 예고편
배우 박유천의 스크린 복귀작 '악에 바쳐'가 메인 예고편을 공개했다.

'악에 바쳐'가 오는 10월 개봉을 앞두고, 영화의 독보적인 개성이 돋보이는 메인 예고편을 공개해 화제를 모으고 있다. 영화 '악에 바쳐'는 한 순간에 모든 것을 잃은 남자 '태홍'(박유천 분)과 처음부터 잃을 게 없던 여자 '홍단'(이진리 분), 나락의 끝에서 서로의 삶을 마주한 두 사람의 이야기를 그린 하드보일드 멜로 드라마.

공개된 메인 예고편은 나락의 끝에서 만난 두 남녀의 모습을 날 것 그대로 그려내며 시선을 끈다. '한순간에 나락으로 떨어져 버린 남자'라는 카피 문구와 함께 한 때 잘나가는 의사였지만 어떤 사건을 계기로 모든 것을 잃은 '태홍'의 모습을 보여주고, 차례대로 공개되는 등장 인물들은 저마다 사연을 품고 있는 모습들을 보여준다.

이어 '태홍'이 슬픈 사연을 숨기고 있는 '홍단'과 나란히 앉아 이야기를 주고받는 모습은 나락 끝에서 서로의 삶을 마주한 두 남녀를 날 것 그대로 보여주며 박유천, 이진리의 시너지를 기대케 한다. 어디론가 향하는 '태홍'과 '홍단'의 모습은 그들의 운명을 암시하며 하드보일드 멜로를 예고하고 있으며 난간 위에서 위태롭게 서 있는 '태홍'의 모습은 그가 선택의 갈림길에서 생존과 사랑을 위해 어떤 선택을 할지 궁금증을 불러일으킨다. 특히 '조심해라, 겁내는 게 가장 안전하다'라는 카피 문구는 셰익스피어의 희곡 중 하나인 '햄릿'에 등장하는 명대사로, 나락으로 떨어져 수많은 회유와 협박에 시달리고 있는 '태홍'의 상황을 보여준다.

'악에 바쳐'는 2021년 미국 라스베가스 아시안 필름 어워즈 최우수 남자연기상을 비롯, 프랑스 BCIFF 각본상, 스웨덴 BIFF 각본상, 감독상, 작품상을 수상해 해외 유수 영화제로부터 기대와 관심을 받아 화제를 모은 작품이다.

한편 주연 박유천은 2019년 필로폰 투약 혐의로 구속 기소돼 징역 10개월에 집행유예 2년을 선고받았다. 또한 최근 전 소속사를 상대로 낸 가처분 취소 신청이 기각되면서 국내 활동 복귀에 제동이 걸렸다. 그러나 '악에 바쳐'는 오는 10월 변동 없이 관객들과 만날 예정이다.

김나연 기자 ny0119@mtstarnews.com

관련기사
  • 트위터
  • 페이스북
  • 라인
  • 웨이보
  • 프린트
  • 이메일

최신뉴스

더보기

베스트클릭

더보기
google play app stor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