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텐트밖은유럽' 진선규, 박지환이 만든 마늘 삼계죽에 '흥분'

이빛나리 기자 / 입력 : 2022.09.28 21:35 / 조회 : 1383
  • 글자크기조절
image
/사진='텐트 밖은 유럽' 방송화면
'텐트 밖은 유럽'에서 진선규가 박지환이 만든 삼계죽에 흥분했다.

28일 오후 방송된 tvN 예능프로그램 '텐트 밖은 유럽'에서 박지환이 유해진, 진선규, 윤균상과 함께 먹을 특별 보양식을 준비했다.

박지환은 삼계죽에 마늘을 듬뿍 넣어 '마계죽'을 만들었다. 유해진은 거의 다 끓은 마계죽을 확인하고 마계죽과 함께 먹을 밑반찬들을 준비했다. 박지환은 뽀해진 '마계죽'의 국물을 한입 맛보고 "왔다"라며 윤균상과 진선규에 국물을 맛보게 했다. 진선규는 오케이(OK) 사인을 보내 '마계죽' 완성을 알렸다.

박지환은 완성된 '마계죽'을 캠핑 테이블에 올렸고, 멤버들은 맛있어 보이는 비주얼에 감탄했다. 진선규는 흥분한 듯 '마계죽'을 자신의 접시에 한참 동안 덜었다. 다음 차례를 기다리는 유해진은 진선규에 "다음 사람 위해 예의 좀 지킵시다"라며 장난쳤다. 진선규는 애교 있는 목소리로 "배고픈데 어떻게 해"라고 전해 귀여움을 자아냈다.

한편 박지환은 숟가락으로 완성된 '마계죽'을 한입 맛보고 "너무 맛있는데"라며 감탄했다. 유해진은 "압력솥에 안 했는데 되게 부드럽네"라며 야들야들한 닭고기 맛에 감동했다.

이빛나리 인턴기자 star@mtstarnews.com

관련기사
  • 트위터
  • 페이스북
  • 라인
  • 웨이보
  • 프린트
  • 이메일

최신뉴스

더보기

베스트클릭

더보기
google play app stor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