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골때녀' 발라드림→서문탁..액셔니스타→이채영X문지인 '영입'

이상은 기자 / 입력 : 2022.09.28 21:41 / 조회 : 840
  • 글자크기조절
image
/사진=SBS 예능 프로그램 '골 때리는 그녀들' 시즌 2 방송화면
'골 때리는 그녀들' FC 발라드림과 FC 액셔니스타가 각각 새로운 멤버들을 영입했다.

28일 오후 방송한 SBS 예능 프로그램 '골 때리는 그녀들'(이하 '골때녀') 시즌3에서는 제 2회 슈퍼리그의 B조 FC액셔니스타와 FC 발라드림의 경기에 앞서 새로운 멤버가 소개됐다.

이날 FC 발라드림 멤버들 앞에 가수 서문탁이 폭발적인 록 발라드를 부르며 등장했고 멤버들이 환호했다. 서문탁은 제작진과 인터뷰를 통해 "초등학교 시절 축구를 정말 좋아했다. 대부분 남자 아이들이 (축구를) 하고 놀다 보니 혼자 여자인 나를 끼워주지 않더라. 너무 재미있는데 같이 할 사람이 없었다"며 안타까운 어린 시절을 회상했다.

FC 발라드림 감독 김태영은 새 멤버 서문탁의 예사롭지 않은 포스에 긴장했다. 김태영은 멤버들에게 "내가 너희들은 휘어잡는데 저분은 분위기를 봐야 할 것 같아"라며 다소곳한 자세를 취해 웃음을 자아냈다.

FC 액셔니스타도 최전방, 최후방 포지션을 맡던 최여진, 장희진의 부재로 인해 두 명의 멤버를 새롭게 영입했다. FC 액셔니스타의 새 감독 백지훈은 "괜찮은 분을 모시고 싶었다"며 배우 이채영과 문지인을 새 멤버로 소개했다. 문지인은 "'골때녀' 시즌1때 지원했는데 다음을 기약해야 했다. 직접 조기축구회를 만들었다"며 축구 열정을 드러냈다.

이상은 인턴기자 star@mtstarnews.com

관련기사
  • 트위터
  • 페이스북
  • 라인
  • 웨이보
  • 프린트
  • 이메일

최신뉴스

더보기

베스트클릭

더보기
google play app stor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