6기 영호·영자, 결별 이유 최초 공개..3기 영숙 덕질 라이프 [나솔사계]

윤성열 기자 / 입력 : 2022.09.29 10:29 / 조회 : 483
  • 글자크기조절
image
/사진제공='나는 SOLO : 사랑은 계속된다'
'나는 SOLO'(나는 솔로) 6기 영호와 영자의 결별 이유가 최초로 공개된다.

29일 ENA, SBS PLUS에서 방송되는 '나는 SOLO' 스핀 오프 '나는 SOLO : 사랑은 계속된다'(이하 '나솔사계') 8회에서는 3기 영숙의 덕질 라이프와, 6기 영호, 영자의 이별 후 이야기가 그려진다.

최근 녹화에서 MC 데프콘은 "오늘은 옥순이라는 이름의 연적, 영숙씨가 나옵니다"라고 밝혔고, '특별 MC' 9기 옥순(본명 고초희)은 "나 울어야 돼?"라며 긴장했다. 잠시 후 화면에 등장한 주인공은 3기 영숙으로, 그는 "'나는 SOLO' 이후 열심히 일하면서 지낸다. 남자친구는 안 생겼다"며 근황을 전했다.

이후 영숙은 '아이돌 덕후'의 리얼 주말 일상을 공개하며 "덕질은 삶의 원동력이자 제 생활의 일부"라고 밝혔다. 이에 제작진은 "하나는 전혀 못한다는 전제하에 덕질과 연애 중 고른다면?"이라고 물었고, 영숙은 심사숙고 끝에 의외의 선택을 하면서 현명한 이유까지 덧붙여 MC들의 응원을 받았다.

또한 6기 영호와 영자는 이별 후 이야기를 공개했다. 두 사람은 '나는 SOLO' 당시 최종 커플로 연을 맺어 방송 후에도 만남을 이어갔다. 하지만 결국 이별을 택한 두 사람은 '나솔사계'를 통해 허심탄회하게 속마음을 밝혔다.

특히 영자는 6기 현숙과 만난 자리에서 "썸은 없고 나한테 대시하는 사람은 있다. 인생 역대급으로 소개팅이 많이 들어온다"고 연애 근황을 전해 모두를 놀라게 했다.

반면 영호는 한 브런치 카페에서 누군가를 기다리는 모습을 보여줬다. 바로 '나는 SOLO' 당시 영호, 영자와 삼각관계를 형성했던 6기 옥순을 기다리는 것이었다. 이에 데프콘은 "이건 진짜 '나솔사계' 아니면 못 보는 장면"이라고 혀를 내둘러 궁금증을 자아냈다. 29일 오후 10시 30분 방송.

윤성열 기자 bogo109@mt.co.kr

관련기사
  • 트위터
  • 페이스북
  • 라인
  • 웨이보
  • 프린트
  • 이메일
윤성열|bogo109@mt.co.kr

머니투데이 스타뉴스 연예국 가요방송뉴미디어 유닛에서 방송기자로 활동 중입니다.

이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최신뉴스

더보기

베스트클릭

더보기
google play app stor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