조이, 질투 부르는 밀착 스킨십..'♥크러쉬가 싫어합니다'

윤성열 기자 / 입력 : 2022.09.29 18:04 / 조회 : 771
  • 글자크기조절
image
/사진=조이 인스타그램
걸 그룹 레드벨벳의 멤버 겸 배우 조이와 배우 추영우의 밀착 스킨십이 포착됐다.

조이는 29일 자신의 인스타그램을 통해 "지율 자영 희동리에서 행복하자"라는 글과 함께 여러 장의 사진을 공개했다.

공개된 사진에는 화보 촬영 중인 조이와 추영우의 모습이 담겨 있다. 조이는 추영우에게 백허그를 하거나 추영우의 품에 안기는 등 다양한 포즈를 취하고 있다. 조이와 추영우는 최근 카카오TV 오리지널 시리즈 '어쩌다 전원일기'에서 각각 안자영과 한지율 역을 분해 로맨스 호흡을 맞췄다.

사진을 본 네티즌들은 "러쉬 오빠 운다", "크러쉬 눈 감어", "크러쉬님이 이 게시물을 싫어합니다"라는 등의 재치 있는 반응을 전했다. 한편 조이는 현재 가수 크러쉬와 공개 열애 중이다.

윤성열 기자 bogo109@mt.co.kr

image
/사진=조이 인스타그램


관련기사
  • 트위터
  • 페이스북
  • 라인
  • 웨이보
  • 프린트
  • 이메일
윤성열|bogo109@mt.co.kr

머니투데이 스타뉴스 연예국 가요방송뉴미디어 유닛에서 방송기자로 활동 중입니다.

이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최신뉴스

더보기

베스트클릭

더보기
google play app stor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