허각 이어 씨엘까지‥'괴한 난입' 사고 되풀이[스타이슈]

김노을 기자 / 입력 : 2022.09.30 09:51 / 조회 : 2464
  • 글자크기조절
image
가수 허각(좌), 씨엘(우) /사진=스타뉴스
가수 허각에 이어 씨엘도 무대 난입 봉변을 당했다. 자칫 큰 사고로 이어질 뻔한 아찔한 상황이 반복되는 가운데 이들의 안전이 우려된다.

씨엘은 지난 29일 서울 동작구 흑석동 중앙대학교 축제 무대에 올라 '닥터 페퍼' 무대를 열정적으로 선보였다.

한창 무대가 이어지던 중 한 남성 관객이 무대에 난입했다. 그가 노래를 부르는 자신을 향해 팔을 벌리고 끌어안으려 하자 씨엘은 함께 팔을 벌려 포옹에 응했다.

이후에도 관객의 돌발 행동은 멈추지 않았다. 씨엘과 포옹한 그는 무대 뒤편을 방방 뛰어다니며 공연을 방해했다. 씨엘은 관객에게 마이크를 대주는 등 침착한 대응으로 공연을 이어갔고, 관객은 한 관계자에 의해 뒤늦게 제지당해 무대 아래로 내려갔다.

image
씨엘·허각 관객 무대 난입 사고 /사진=온라인 커뮤니티
관객은 무대 아래로 내려간 뒤 씨엘 이름을 부르며 "난입해서 미안하다. 사랑하다. 팬심이다"라고 외쳤다. 이에 씨엘은 그에게 손을 흔들며 웃어줬다.

앞서 허각도 22일 포항대학교 축제 무대에 올랐다가 한 남성이 무대에 난입해 마이크를 뺏고 위협당하는 사고를 겪었다. 노래를 부르던 허각은 깜짝 놀란 듯 심장을 부여잡았고, 현장에 있던 관계자들이 남성을 무대 밖으로 끌어내고서야 상황이 종료됐다.

일주일 사이 전해진 무대 난입 사고만 두 차례다. 아찔한 사고 현장이 온라인상 급속도로 확산되면서 가수들의 안전을 우려하는 목소리가 높아지고 있다.

특히 불특정 다수가 집결하는 대학 축제나 음악 페스티벌의 경우 더욱 안전에 관심을 가져야 하나 괴한이 난입한 후에야 뒤늦게 대응하는 허술한 경호 체계에 대한 비판이 커지는 상황. 자칫 큰 사고로 이어질 가능성이 큰 만큼 가수와 관객들에 대한 안전에 총력을 기울여야 할 때다.

김노을 기자 sunset@mtstarnews.com

관련기사
  • 트위터
  • 페이스북
  • 라인
  • 웨이보
  • 프린트
  • 이메일

최신뉴스

더보기

베스트클릭

더보기
google play app stor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