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좋은 도전" 윤박, '그레이트 서울 인베이전' MC 소감

한해선 기자 / 입력 : 2022.09.30 11:56 / 조회 : 637
  • 글자크기조절
image
/사진=엠넷


배우 윤박이 '그레이트 서울 인베이전' 종영 소감을 전했다.

지난 29일 Mnet 밴드 서바이벌 '그레이트 서울 인베이전'이 11주 간의 여정을 마무리했다. 오직 '그레이트 서울 인베이전'에서만 느낄 수 있던 감각적인 밴드 사운드는 시청자들에게 귀르가즘을 선사했고, 출연자들 간의 남다른 케미스트리는 깨알 같은 웃음을 안겨줘 프로그램을 더욱 풍성하게 채웠다.

윤박은 첫 단독 MC를 완벽히 소화하며 박수를 받았다. 미스터 G의 대리인으로서 프로그램을 이끌어온 그는 첫 회부터 유려한 진행 실력으로 몰입도를 높였다.

윤박의 '그레이트'한 활약은 최종회까지 계속됐다. 매력적인 중저음의 보이스와 정확한 딕션은 긴장감을 불어넣으며, 밴드는 물론 보는 이들마저 방심할 수 없게끔 만든 것. 또한, 카리스마 가득한 눈빛, 무게감 있는 모습을 통해 현장 분위기를 더욱 고조시키며 재미를 끌어올렸다.

image
/사진=엠넷


윤박은 "처음 도전해보는 생소한 분야라 설렘도 있었지만 그보다 부담감이 더 컸었다"면서 "피디님과 작가님들의 진심 어린 응원과 여러 출연진 분들의 좋은 에너지로 인해 녹화가 거듭될수록, 부담감을 조금씩 덜고 즐길 수 있었던 것 같다"고 프로그램 종영 소감을 말했다.

이어 "진행에서의 여유와 즉흥성 같은 부분은 여전히 아쉬움이 남지만, 정말 좋은 도전이었고 기억에 남는 시간들이라고 생각한다. 그동안 '그레이트 서울 인베이전'을 이끌어 주신 제작진 여러분들, 예선부터 파이널까지 참가하신 수많은 밴드 분들, 관심을 갖고 시청해 주신 모든 분들께도 감사하다"라고 감사함을 표했다.

끝으로 그는 "개인적으로 이번 방송을 비롯해 언제 어디서든 대한민국 밴드 신이 조금 더 대중성의 수면 위로 올라올 수 있는 날들이 오길 진심으로 바란다"면서 밴드 음악에 대한 무한한 애정을 드러냈다.

윤박은 MBC 새 드라마 '팬레터를 보내주세요'를 차기작으로 선보일 예정이다.

한해선 기자 hhs422@mtstarnews.com

관련기사
  • 트위터
  • 페이스북
  • 라인
  • 웨이보
  • 프린트
  • 이메일

최신뉴스

더보기

베스트클릭

더보기
google play app stor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