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가우스전자', 밧줄에 묶인 곽동연..유쾌 웃음+공감 안기며 출발

김나연 기자 / 입력 : 2022.10.01 10:14 / 조회 : 1169
  • 글자크기조절
image
가우스 전자 / 사진=올레tv
'가우스전자'가 대한민국 회사 생활의 현실을 코믹하게 그려내 현실 공감을 전하며 웃음 포텐을 터뜨렸다.

지난 30일 올레tv와 seezn(시즌)을 통해 첫 공개된 올레tv 오리지널 드라마 '가우스전자'가 '마케팅3부'의 대환장 케미스트리를 전하며 유례없는 K-회사 생활의 시작을 알렸다. '가우스전자'는 다국적 문어발 기업 '가우스전자' 내 대기 발령소라 불리는 생활가전본부 '마케팅3부' 청춘들이 사랑을 통해 오늘을 버텨내는 오피스 코믹 드라마.

올레tv 오리지널 드라마 '가우스전자'가 지난 30일 공개됐다. 1화에서는 대형 사고를 친 '이상식'(곽동연 분)의 수난기가 그려졌다. 개성 강한 팀원들로 이루어진 '마케팅3부'는 난데없이 불어온 칼바람에 곤욕을 치르고, 눈치 없는 '이상식'의 어리버리한 행동에 '차나래'(고성희 분)의 분노가 폭발했다.

밧줄에 꽁꽁 묶인 채 감금 당한 '이상식'의 처량한 모습으로 포문을 연 '가우스전자'는 시작부터 유쾌한 웃음을 예고했다. 부모님이 지어준 이름처럼 상식대로 살기만 하면 중간은 간다고 믿었던 '이상식'. '가우스전자'에 뼈를 묻겠다는 다짐으로 면접장에서 삽질까지 하며 겨우 입성에 성공, '대기발령소'라 불리는 '마케팅3부' 팀원이 된다. 믹스 커피를 훔치는 '기성남'(백현진 분) 차장, 게임에 푹 빠진 '위장병'(허정도 분) 부장, 예상하는 족족 틀리는 '차와와'(전석찬 분) 과장, 속을 알 수 없는 '성형미'(고우리 분) 과장, 모순덩어리 아부의 왕 '김문학'(백수장 분) 대리까지 범상치 않은 인물들이 모인 '마케팅3부'. 그 중에서도 그를 가장 괴롭게 만드는 건 사사건건 부딪히는 '차나래' 대리다.

그럼에도 '이상식'이 회사를 버틸 수 있는 건 이곳에 대학교 후배이자 오랜 짝사랑 상대 '모해영'이 있기 때문이다. 눈치 없는 '이상식'은 '모해영'의 철벽에도 포기하지 않고 들이댄 끝에 그와 저녁 약속을 잡는데 성공하는데, 그 순간 청천벽력 같은 소식을 듣는다. '차나래' 대리가 절대 올리지 말라고 신신당부 했던 영상이 '이상식'의 유튜브 채널에 업로드된 것. '천억대' 회장의 과거를 폭로한 영상은 순식간에 화제가 되고, 난처한 상황에 빠진 회사는 내부 고발자 색출에 나선다.

결국 검찰의 감사는 피했어도 회사 내부 감사는 피하지 못한 '마케팅3부'는 비상 회의에 돌입하고 눈치 없는 '이상식'의 입을 막기 위해 특단의 조치를 취한다. 이런 경위로 밧줄에 꽁꽁 묶인 채 비품실에 갇히게 된 '이상식'. '마케팅3부' 팀원들은 그를 숨긴 채 조사를 받는다. 그러나 감사팀 직원은 이 일이 '이상식'을 향한 집단 따돌림 때문에 발생한 것이라는 결론을 내리고 당황한 팀원들은 감사팀 직원의 마음을 돌리기 위해 저녁 식사를 대접하러 간다.

같은 시간, 탈출하기 위해 고군분투하는 '이상식'. 바로 그때 저녁 약속을 잡은 '모해영'에게 연락이 오고, 마음이 급해진 그는 온몸을 던져 탈출에 성공한다. 우여곡절 끝에 회사 로비에 도착했지만 '모해영'은 눈앞에서 다른 남자와 사라지고, 설상가상 식사를 마치고 돌아온 감사팀 직원과 마주친다. 밧줄에 묶인 채 얼굴이 피범벅이 된 '이상식'을 본 감사팀 직원은 '집단 따돌림'에 대한 확신을 굳히고, 팀원들의 노력이 수포로 돌아가며 '마케팅3부'의 미래에 대한 궁금증을 증폭시켰다.

1화를 공개한 '가우스전자'는 시작부터 현실감 돋는 직장 생활을 보여주며 시청자들의 웃음을 터뜨렸다. 특히 의욕 없는 직장 동료들, 잔소리만 퍼붓는 상사, 수습 불가한 사고를 치는 팀원 등 현실 회사 생활을 생생하게 반영한 내용들이 사람들의 공감을 자아냈다. 여기에 독특한 캐릭터들과 기발한 에피소드가 극의 재미를 극대화했다. 격한 공감 불러일으키는 회사 생활과 몸 사리지 않는 배우들의 열연에 시청자들이 뜨거운 반응을 보였다.

한편 '가우스전자'는 올레tv와 seezn(시즌)을 통해 1,2회가 첫 공개됐고, ENA 채널에서는 1일 오후 9시에 2회가 방영될 예정이다.

김나연 기자 ny0119@mtstarnews.com

관련기사
  • 트위터
  • 페이스북
  • 라인
  • 웨이보
  • 프린트
  • 이메일

최신뉴스

더보기

베스트클릭

더보기
google play app stor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