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공조2', '닥터 스트레인지2' 꺾고 올해 개봉작 TOP 4 등극

김나연 기자 / 입력 : 2022.10.01 19:00 / 조회 : 975
  • 글자크기조절
image
공조2: 인터내셔날 / 사진=영화 포스터
개봉 4주차 박스오피스 1위 탈환에 이어 올해 개봉작 흥행 TOP 4에 등극했다.

'공조2: 인터내셔날'은 글로벌 범죄 조직을 잡기 위해 다시 만난 북한 형사 '림철령'(현빈 분)과 남한 형사 '강진태'(유해진 분), 여기에 뉴페이스 해외파 FBI '잭'(다니엘 헤니 분)까지, 각자의 목적으로 뭉친 형사들의 예측불허 삼각 공조 수사를 그린 영화다.

'공조2: 인터내셔날'은 1일 오후 3시 589만 관객을 돌파했다. 이는 마블 흥행작인 '닥터 스트레인지: 대혼돈의 멀티버스'(588만 4595명)를 제치고 '범죄도시 2', '탑건: 매버릭', '한산: 용의 출현'에 이어 올해 개봉 영화 흥행 TOP 4를 기록한 것으로 '공조2: 인터내셔날'의 독보적인 흥행 저력을 입증했다.

특히 개봉 4주차임에도 불구하고 '정직한 후보2', '인생은 아름다워' 등 쟁쟁한 경쟁작을 제치며 박스오피스 1위를 탈환, 600만 관객 돌파 초읽기에 들어갔다. '공조2: 인터내셔날'은 오는 3일 개천절, 9일 한글날로 이어지는 연휴에도 멈추지 않는 흥행 질주를 보여줄 것으로 귀추가 주목된다.

한편 '공조2: 인터내셔날'은 전국 극장에서 절찬 상영 중이다.

김나연 기자 ny0119@mtstarnews.com

관련기사
  • 트위터
  • 페이스북
  • 라인
  • 웨이보
  • 프린트
  • 이메일

최신뉴스

더보기

베스트클릭

더보기
google play app stor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