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유니콘' 허준석, 서늘함→의뭉스러움→하찮음 '3단 변주'

김수진 기자 / 입력 : 2022.10.01 21:15 / 조회 : 537
  • 글자크기조절
image
배우 허준석이 동기화된 캐릭터로 분노 유발부터 매력 어필까지 제대로 해냈다.

지난 30일 마지막 에피소드가 공개된 쿠팡플레이 시트콤 '유니콘'에서는 근호(허준석 분)가 또다시 스티브(신하균 분)를 배신할 계략을 꾸며 마지막까지 흥미를 유발했다.

허준석은 마젠타를 살리기 위해 맥콤을 인수할 계획을 세우는 근호의 비열한 모습을 차지게 표현했다. 특히 평소와 다른 초라한 행색으로 마치 옛정을 떠올리게 하기 위한 치밀한 밑 작업을 펼치는 모습은 보는 이의 눈살을 찌푸리게 할 만큼 이입을 불러일으켰다.

불리한 상황 앞에 급격한 태세 전환을 극적으로 보여주는가 하면, 스티브와 지분 경쟁을 본격적으로 시작하자 오묘한 웃음 포인트로 활약했다. 무엇보다 한 회사의 대표라는 위엄보다는 하찮은 면면을 자연스럽게 드러내기도 해 보는 재미를 더했다고 호평받았다.

허준석은 시시각각 변하는 근호의 감정선을 그대로 따라가며 고스란히 시청자에게 전달했다. 여기에 인간 본성 깊숙이 존재하는 욕망을 눈빛으로 뿜어내며 캐릭터의 서사를 더욱 설득력 있게 전했다.

휘몰아치는 전개를 이끈 이근호의 섬세한 표정 변화를 허준석이 서늘한 시선부터 의뭉스러운 미소, 빌런일지라 하찮은 모습을 적재적소에 녹여내 매력적인 캐릭터로 완성시켰다.

스튜디오 산타클로스 엔터테인먼트는 "앞으로 반전의 얼굴을 지닌 허준석이 보여줄 행보를 기대해 달라"고 전했다.

김수진 기자 (skyaromy@mtstarnews.com)

관련기사
  • 트위터
  • 페이스북
  • 라인
  • 웨이보
  • 프린트
  • 이메일
김수진|skyaromy@mtstarnews.com 페이스북

스타뉴스 콘텐츠 본부장입니다

이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최신뉴스

더보기

베스트클릭

더보기
google play app stor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