신지애, 메이저 일본여자오픈 준우승… 그랜드슬램 달성 실패

심혜진 기자 / 입력 : 2022.10.02 16:53 / 조회 : 3176
  • 글자크기조절
image
신지애./사진=JGA
신지애(34)가 일본여자골프 메이저 대회 일본여자오픈(총상금 1억5000만엔)에서 아쉽게 준우승을 기록했다.

신지애는 2일(한국시간) 일본 지바현의 무라사키 컨트리클럽(파72)에서 열린 대회 최종 4라운드에서 버디 4개를 잡았지만 보기 4개를 범해 이븐파 72타를 쳤다.

최종 합계 2언더파 286타를 기록한 신지애는 우승자 가쓰 미나미(24)에 1타 뒤진 단독 2위에 자리했다.

월드 레이디스 살롱 파스 컵(2018년), JLPGA 선수권대회(2018년), 투어 챔피언십 리코컵(2015·2018년) 등 4대 메이저 대회 중 3개 대회 정상에 오른 신지애는 일본여자오픈에서 우승하면 모든 메이저 대회를 제패하는 그랜드슬램을 이루게 된다.

3라운드까지 선두를 달리며 그랜드슬램을 달성할 절호의 기회를 잡았지만 가쓰 미나미에게 역전 우승을 내주고 말았다.

신지애는 이날 3번홀(파4)에서 보기로 출발했지만 6, 7번홀에서 연달아 버디를 낚으며 흐름을 되찾는 듯했다.

그러나 후반 흔들렸다. 11번홀(파3)과 14번홀(파4), 17번홀(파4)에서 차례로 보기를 범하며 가쓰에게 선두를 내줬다. 신지애는 마지막 18번홀(파5)에서 버디를 잡았지만 벌어진 격차를 줄이지 못했다. 결국 1타차 역전패를 당했다.

가쓰는 이날 버디 6개와 보기 2개를 묶어 4타를 줄이고 역전 우승을 차지하며 대회 2연패를 달성했다. 최종 합계 3언더파 285타를 기록했다. JLPGA 투어 통산 7승째를 차지했으며 우승 상금 3000만엔(약 2억9000만원)을 획득했다.

한국 선수 중에서는 배선우(28)가 합계 4오버파 292타로 공동 7위에 이름을 올렸다. 황아름(35)이 7오버파 295타로 공동 16위에 자리했다.

관련기사
  • 트위터
  • 페이스북
  • 라인
  • 웨이보
  • 프린트
  • 이메일

최신뉴스

더보기

베스트클릭

더보기
google play app stor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