44세 성시경 "아직 결혼 생각해본적 없다..이상형 너무 많아"

윤상근 기자 / 입력 : 2022.10.04 15:58 / 조회 : 803
  • 글자크기조절
image
/사진제공=JTBC


'결혼에 진심' MC 성시경이 직접 관전 포인트를 전했다.

오는 13일 첫 방송을 앞두고 있는 JTBC '결혼에 진심'은 결혼에 진심인 남녀가 연애를 넘어 결혼을 약속하는 100일간의 여정을 담은 연애 리얼리티. 남녀가 러브타운에 합숙해 결혼에 골인하기까지 100일간의 초현실, 초고속 로맨스를 예고하고 있다.

MC 성시경은 4일 직접 출연 소감부터 관전 포인트까지 소개했다.

먼저 성시경은 "결혼을 전제로 하는 연애 리얼리티 프로그램이 그동안 우리나라에 없었던 콘셉트이기 때문에 흥미로웠다"라며 "100일 만에 실제로 결혼하게 될지도 궁금했다"라고 프로그램과의 첫 대면을 떠올렸다.

성시경은 이와 함께 "보시는 분들이 몰입할 수 있도록 관계를 정리하고 재미 유발 포인트를 잡아줄 것"이라며 과몰입을 예감케 하는 포부를 드러냈다.

이어 미혼인 성시경의 결혼에도 호기심이 생기는 가운데 그는 "아직 결혼에 대해 생각해본 적 없다"라고 말했다. 덧붙여 "이상형은 너무 많다. 그래서 결혼을 못하는 것"이라고 말해 웃음을 자아냈다.

그런가 하면 다수의 연애 프로그램에서 MC를 맡아온 만큼 성시경은 자신이 생각하는 '결혼에 진심'만의 차별점에 대해 "지금의 감정뿐 아니라 먼 미래까지 생각한다는 게 중요하다"라고 짚어냈다. "타 연애 프로그램에서 아이는 몇 명 생각하는지, 부모님은 뭐하시는지 묻지 않는다. '일단 사귀기로 했다'가 아니라 '영원히 함께 하기로 했다'가 가장 큰 차별점이 될 것"이라며 '미래'를 키워드로 꼽았다.

한편, 성시경은 '결혼에 진심'을 통해 결혼하는 부부들을 위한 특별한 공약도 내걸었다. 성시경은 "결혼식에서 축가를 불러주기로 했다. 결혼이 성사돼야 축가를 부르는 것이기 때문에 어떻게 될지는 '결혼에 진심'을 통해 확인해달라"고 본방사수를 독려했다. 그만의 달콤한 결혼 축가를 '결혼에 진심'에서 확인할 수 있을지 호기심이 치솟는다.

마지막으로 성시경은 "결심과 골인이 관전 포인트라고 생각한다. 우리 프로그램은 결혼을 향한 엄청난 결심의 과정과 골인의 결과를 구경하는 재미가 있을 것"이라고 덧붙였다.

윤상근 기자 sgyoon@mt.co.kr

관련기사
  • 트위터
  • 페이스북
  • 라인
  • 웨이보
  • 프린트
  • 이메일
윤상근|sgyoon@mt.co.kr

머니투데이 스타뉴스 가요 담당 윤상근 기자입니다.

이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최신뉴스

더보기

베스트클릭

더보기
google play app stor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