방탄소년단 뷔, 손등에 찍은 입술 마크..反사이버불링 메시지

문완식 기자 / 입력 : 2022.10.05 07:26 / 조회 : 3485
  • 글자크기조절
image


방탄소년단(BTS) 뷔가 화보를 통해 사이버불링과 차별에 반대하는 사회적 메시지를 전해 눈길을 끈다.

방탄소년단이 최근 발매한 앤솔러지 앨범 '프루프'(PROOF)의 '컬렉터스 에디션'(collector's edition)에는 CD와 함께 지난 9년을 돌아보는 멤버들의 인터뷰를 담은 화보집이 포함됐다.

'장르가 김태형'이란 말처럼 뷔는 화보에서 독보적인 분위기와 다양한 포즈, 빈틈없는 완벽한 외모를 자랑했다.

화보에 담긴 사진 중 뷔가 손등에 립스틱 자국을 찍어 목을 감싸고 있는 사진은 공개된 후 큰 반향을 불러왔다. 단순히 섹시하고 아름다운 사진으로 생각할 수 있지만, 이 사진에는 사이버불링에 대한 경각심을 불어넣는 메시지를 포함돼 있다.

지난 2016년에 시작된 #KissAndMakeup 캠페인은 사이버상에서 이뤄지는 괴롭힘에 대한 경각심을 심어주기 위해 손등에 입술을 찍은 셀카 사진을 올리면서 확산되고 있다. 손등에 찍은 입술마크는 사이버불링을 끝내는 작별인사를 의미한다.

이 캠페인은 SNS에 손등을 찍은 사진을 게재하고 특정인을 지목해서 릴레이 형식으로 이어가 긍정적인 메시지를 전파하는 방식으로 진행됐다.

image
뷔는 최근 포털사이트와 스포티파이의 공식 프로필 사진도 이 사진으로 대체해 사이버불링에 대한 특별한 관심을 짐작케 했다.

팬들은 뷔가 인스타그램에 게시한 사진 중 한쪽 눈을 손으로 가리고 있는 사진 역시 증오, 인종차별을 반대하는 메시지가 담겨있음을 알아챘다.

image
뷔의 사진에 사이버 불링, 증오, 차별에 대해 경각심을 심어주는 메시지를 포착한 팬들은 손등에 입술을 찍은 사진을 올리는 캠페인을 진행했으며 차별에 맞서는 단체에 기부를 통해 뷔의 선한 영향력을 되새겼다.

뷔는 이처럼 말보다 바디랭귀지로 의미를 더 특별하게 전달하기도 한다. 특히 수어로 팬들에게 마음을 전달하는 것으로도 유명하다.

최근 뷔가 스페셜DJ로 참가한 MBC라디오 '별이 빛나는 밤에' 진행 중 노래가 나가는 틈을 타 팬들에게 코에 주먹 대는 모습이 포착됐는데 이는 수어로 "좋아요"를 뜻한다. 외부소리가 차단된 스튜디오 유리창 밖에 있어, 자신의 목소리를 듣지 못하는 팬들을 배려한 것으로 잔잔한 감동을 선사했다.

문완식 기자(munwansik@mt.co.kr)

관련기사
  • 트위터
  • 페이스북
  • 라인
  • 웨이보
  • 프린트
  • 이메일
문완식|munwansik@mt.co.kr 페이스북

스타뉴스 연예국장 문완식입니다.

이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최신뉴스

더보기

베스트클릭

더보기
google play app stor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