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다희, 연애 세포 소생 '마법캐' [얼어죽을 연애따위]

김수진 기자 / 입력 : 2022.10.06 17:18 / 조회 : 611
  • 글자크기조절
image


배우 이다희가 생활 밀착형 연기로 시청자들의 공감을 이끌었다.

지난 5일 첫 방송된 ENA 수목드라마 '얼어죽을 연애따위'에서는 일도 연애도 제대로 풀리는 것 없는 예능국 10년 차 PD 여름(이다희 분)이 자신의 프로그램에 출연 중인 셰프 존장(박연우 분)과의 무산된 '썸'에 흔들리는 모습이 그려졌다.

여름은 여느 때처럼 재훈(최시원 분)에게 애교 넘치게 닭발을 주문함과 동시에 쉽게 풀리지 않는 자신의 썸 이야기를 이어가 현실 친구와 같은 분위기를 풍겼다.

그것도 잠시 기다리던 존장이 집 앞에 왔다는 전화 한 통에 부리나케 화려한 비주얼을 장착하고, 유혹의 기술을 펼쳐 웃음을 자아냈다. 하지만 뜻대로 되지 않은 상황에 결국 재훈과 허심탄회한 야식 타임을 가졌다.

여름은 자신이 담당한 프로그램의 시청률 하락세를 대자보로 직면하는 상황에 처하는가 하면 대학 동기이자 예능국 입사 동기인 채리(조수향 분)의 견제에 화를 삭여 극의 긴장감을 유발했다. 자존심 회복을 위해 재훈에게 멋있게 꾸미고 촬영 장소로 와달라는 부탁을 한 여름은 오히려 후줄근하게 나타난 재훈을 보고 경악했다.

화남과 서운함이 뒤섞인 여름은 자신의 마음을 몰라주는 재훈에게 속 이야기를 직설적으로 표현했다. 마침내 수려한 비주얼과 커다란 꽃다발을 들고 나타난 재훈을 본 여름은 당황스러움도 잠깐 설렘이 어린 듯한 표정을 지어 앞으로 일어날 이야기를 더욱 궁금케 했다.

이다희는 탄탄하게 다져진 연기력으로 로맨틱 코미디를 완성도 있게 소화했다는 호평을 이끌어 냈다. 무엇보다 시청자들의 잠들어 있던 연애 세포까지 깨웠다는 평가다.

'얼어죽을 연애따위'는 매주 수, 목 오후 9시 방송된다.

김수진 기자 (skyaromy@mtstarnews.com)

관련기사
  • 트위터
  • 페이스북
  • 라인
  • 웨이보
  • 프린트
  • 이메일
김수진|skyaromy@mtstarnews.com 페이스북

스타뉴스 콘텐츠 본부장입니다

이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최신뉴스

더보기

베스트클릭

더보기
google play app stor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