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작은 아씨들' 김고은 "강렬한 결말 나온다"..뜻깊은 종영소감

안윤지 기자 / 입력 : 2022.10.07 13:44 / 조회 : 602
  • 글자크기조절
image
/사진=tvN '작은 아씨들'
'작은 아씨들' 김고은, 남지현, 박지후, 위하준이 종영 소감과 함께 마지막 관전포인트를 전했다.

최근 방송 중인 tvN 토일드라마 '작은 아씨들'(연출 김희원, 극본 정서경, 제작 스튜디오드래곤)이 종영까지 단 2회만을 남겨두고 있다. '작은 아씨들'은 김고은, 남지현, 박지후가 보여준 완벽 그 이상의 케미스트리는 더할 나위 없었다. 자매라는 관계 속에서 날카롭게 부딪치다가도 결국 다시 서로를 위하고, 또 성장하는 이들의 서사는 시청자들의 과몰입을 자아낸 원동력이었다. 여기에 신뢰와 의심을 오가는 미스터리 조력자로 활약한 위하준 역시 극의 텐션을 더하며 호응을 이끌었다.

김고은은 돈으로 가족을 구원하고 싶은 첫째 '오인주'를 연기하며 탄탄한 내공을 아낌없이 드러냈다. 그의 열연은 무모할 만큼 순진한 듯 보이다가도 사랑하는 가족을 지키기 위해 모든 것을 쏟아내고야 마는 오인주만의 매력을 배가시켰다. 이처럼 '작은 아씨들'을 통해 다시금 믿고 보는 클래스를 입증한 김고은은 "지금까지의 드라마에서는 본 적 없는 강렬한 결말이 나올 것"이라며 마지막 이야기에 대한 기대감을 자극했다. 끝까지 주목해야 할 키워드로는 '성장'을 꼽으며 "지금까지 힘껏 달려온 자매들이 각자 어떤 성장을 하게 되는지를 눈여겨 봐주시면 좋을 것 같다"라고 덧붙였다.

이어 김고은은 "끝까지 함께 추리하면서, 인물들을 한 명 한 명 사랑해주시고 응원해 주셔서 너무 감사하다. 마지막까지 많은 관심 부탁드린다"라는 다정한 소감까지 덧붙였다.

남지현은 세 자매 중 둘째이자 투철한 사명감을 지닌 기자 '오인경'을 통해 끝없는 정의감과 집요함으로 이야기의 한 축을 견인했다. 정서경 작가가 '깊은 사랑의 얼굴'이라고 표현한 남지현 특유의 온기는 회를 거듭할수록 그 진가를 발휘하며 열렬한 응원을 자아냈다. 다가올 결말에 대해 남지현은 "지금까지처럼 마지막까지도 자매들은 많은 일을 겪는다. 여기까지 오셨으니 끝까지 함께 지켜봐 주셨으면 좋겠다"라고 전했다.

또 남지현은 "'작은 아씨들'이 다루는 사건은 거대하고 극적인 반면, 주인공들이 그것을 헤쳐가는 과정은 지극히 현실적이라고 생각한다. 그래서 저는 이 작품을 사랑했다 부족한 부분도 많았지만 오인경을 연기하는 모든 순간이 정말 행복했다"라고 덧붙이며 작품과 캐릭터를 향한 애정을 드러냈다. 이어 길고 긴 여정을 함께 해준 시청자들에게는 "때로는 쉽지 않으셨을 텐데도 믿고 와주셔서 진심으로 감사드린다"라는 진심 어린 인사를 전했다.

두 언니의 사랑을 받는 셋째 '오인혜'를 맡은 박지후는 깊이감 다른 내면 연기로 존재감을 각인시켰다. 맞붙는 상대마다 새로운 모습을 꺼내 보이는 노련함은 보는 이들을 사로잡기 충분했다. 박효린(전채은 분)과 함께 자신만의 여정에 오르며 언니들의 품을 떠났던 오인혜. 박지후는 "세 자매는 아주 우애 깊고 단단하다. 복선들이 회수되는 상황에서 마음이 더욱 강해진 우리 자매가 어떻게 싸워나갈지 봐주시면 좋을 것 같다"라며 앞으로 남은 세 자매의 이야기에 궁금증을 자극했다.

이어 박지후는 "토요일 저녁, 지하철을 타고 가는 길에 옆자리 분들이 '작은 아씨들' 너무 재미있다고 이야기 나누시는 것을 들었을 때 정말 가슴이 벅찼다. 많은 분께서 기다려주시고, 사랑해주셔서 너무나도 소중하고 감사했던 시간이었다. 잊지 못할 것 같다"라는 끝인사를 남겨 훈훈함을 안겼다.

그런가 하면 위하준은 '미스터리 섹시'라는 수식어를 증명하며 시청자들의 마음까지 뒤흔들었다. 그가 지닌 다채로운 얼굴들은 오인주 앞에서의 섬세함과 돈만을 좇는 냉정한 신념 사이의 간극을 극대화한 힘이었다. 특히 지난 방송의 말미, 700억 원을 잃어버린 오인주의 간절한 연락에도 자취를 감춰버린 그의 모습이 그려졌던바. 이에 위하준은 "많은 분께서 항상 결말을 궁금해하시는 것을 알고 있다. 세 자매가 어떻게 원령가에 대적하는지, 또한 최도일은 어떤 방식으로 풀어나가는지 지켜봐 달라"라고 전해 호기심을 더욱 증폭시켰다.

마지막으로 위하준은 "여러분께서 '작은 아씨들'을 많이 사랑해주셔서 너무나도 행복하다. 마지막까지 꼭 본방사수 부탁드린다. 앞으로도 더 좋은 모습 보여드릴 수 있도록 노력하겠다. 진심으로 감사드린다"라고 전했다.

안윤지 기자 zizirong@mtstarnews.com

관련기사
  • 트위터
  • 페이스북
  • 라인
  • 웨이보
  • 프린트
  • 이메일

최신뉴스

더보기

베스트클릭

더보기
google play app stor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