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고생 많았다" 눈물 쏟은 '약한영웅', 대세 배우 총출동[27th BIFF] [종합]

부산=김나연 기자 / 입력 : 2022.10.07 15:30 / 조회 : 792
  • 글자크기조절
image
7일 오후 부산 해운대구 우동 영화의 전당 야외 무대에서 진행된 제27회 부산국제영화제 초청작 '약한영웅 클래스 1' 오픈토크에서 주역들이 포즈를 취하고 있다. 2022.10.07 /사진=김창현 기자 chmt@
신선한 에너지를 가진 대세 배우들이 총출동한다. 배우들의 끈끈함을 등에 업은 '약한영웅'이 남다른 카타르시스를 선사할 것을 자신했다.

7일 서울시 해운대구의 BIFF 야외광장에서 웨이브 오리지널 시리즈 '약한영웅 Class 1'(이하 '약한영웅') 오픈토크가 개최됐다. 이 자리에는 유수민 감독, 한준희 크리에이터, 배우 박지훈, 최현욱, 홍경, 신승호, 이연이 참석해 다양한 이야기를 나눴다.

'약한영웅'은 상위 1% 모범생 연시은이 처음으로 친구가 된 수호, 범석과 함께 수많은 폭력에 맞서 나가는 과정을 그린 약한 소년의 강한 액션 성장 드라마.

미장센 단편영화제 최우수작품상을 수상한 유수민 감독이 극본과 연출을 맡았고, 백상예술대상, 청룡어워즈 등 작품상을 석권한 'D.P' 한준희 감독이 크리에이티브 디렉터로 참여했다.

한준희 크리에이터는 "웹툰을 즐겨보다가 '약한영웅'이라는 작품을 알게 됐고, 결제하면서까지 열심히 보다가 극으로 만들면 어떨까 생각했다. 근데 저보다는 더 젊고 에너지가 넘치는 감독이 더 어울릴 것 같다는 생각을 했다"며 "그 후에 함께 논의하면서 캐스팅 과정을 진행했다"고 밝혔다.

이어 유수민 감독은 웹툰과의 차별성에 대해 "웹툰을 극으로 옮기면서 주제나 어떤 이야기를 전달할 것인지를 고민했고, 그 나이대의 친구들이 겪을 수 있는 감정을 담아보고 싶다고 생각했고, 그와 함께 액션이라는 장르적인 재미도 함께 있는 작품을 만들어보고 싶었다"고 밝혔다. 이에 한준희 크리에이터는 "원작 팬들도 좋아할 수 있고, 재창작이 아니라 원래 원작이 가지고 있는 뼈대를 가지고, 상상의 여지를 남겨둘 수 있는 작품으로 만들었다"고 기대를 당부했다.

image
배우 박지훈 이연, 최현욱이 7일 오후 부산 해운대구 우동 영화의 전당 야외 무대에서 진행된 제27회 부산국제영화제 초청작 '약한영웅 클래스 1' 오픈토크에서 포즈를 취하고 있다. 2022.10.07 /사진=김창현 기자 chmt@
여기에 박지훈, 최현욱, 홍경, 신승호, 이연 등 대세 배우들의 출연 소식이 더해지며 더욱 주목받고 있다. 유수민 감독은 "매 순간 그랬고, 저나 한준희 감독님이 처음으로 원했던 0순위 배우들과 작업을 하게 됐고, 캐스팅하면서 저 친구들의 잠재력을 보여주고 싶다고 생각했다"며 "그 잠재력이 작품에 다 드러났으니까 많이 기대해 주셨으면 좋겠다"고 말했다.

박지훈이 연기하는 '연시은'은 전교 1등 모범생답게 공부 외에는 관심이 없는 자발적 아웃사이더로 신체적 열세를 명석한 두뇌와 판단력으로 극복하며 학교 안팎에서 마주하는 수많은 폭력과 맞서 나가는 인물이다. 그는 "과묵한 역할이기 때문에 눈빛으로 상대방을 제압할 수 있는 매력을 가진 캐릭터"라며 "눈빛이 포인트다. 머리를 쓰고 도구를 이용해 상대를 제압한다. 잔인하면서도 시원한 액션을 보실 수 있다"고 밝혔다.

홍경은 함께 호흡을 맞춘 박지훈에 대해 "엄청난 힘이 있다. 카메라 앞에서 섰을 때 느껴지는 카리스마가 느껴지고, 아무것도 하지 않아도 화면이 꽉 찬 것 같은 느낌을 많이 받았다"며 "저도 여기 앉아서 지훈이를 보고 싶을 정도로 팬이 됐다. 그런 걸 많이 배웠던 것 같다"고 밝혔다.

이어 "최현욱은 유연하고 아이디어도 많다. 액션도 잘하고, 감정적으로 깊게도 들어갔다가 가벼운 모습도 보여주는 걸 잘 해내는 걸 보면서 많은 배움을 얻었다. 역할답게 어른 같고 깊은 모습이 담겨있다며 "신승호도 그렇고, 이연도 그렇고 다 비슷한 나이대의 배우라서 즐거웠다"고 덧붙였다.

image
가수 겸 배우 박지훈이 7일 오후 부산 해운대구 우동 영화의 전당 야외 무대에서 진행된 제27회 부산국제영화제 초청작 '약한영웅 클래스 1' 오픈토크에서 유행어를 하고 있다. 2022.10.07 /사진=김창현 기자 chmt@
신승호는 "매 작품 새로운 모습을 보여드리는 데 노력하고 있고, 이번에도 역시 보여드리지 않았던 얼굴을 보여드리려고 노력했다. 현장에서 또래 배우들과 함께 작품을 할 수 있다는 게 큰 복이라고 생각한다. 그런 의미에서 저희 현장은 재미없던 순간이 없었고, 항상 시간 가는 줄 모르고 즐거웠다"고 했다.

또한 이연은 촬영 당시를 생각하며 눈물을 보이기도 했다. 그는 "촬영하는데 울컥했던 적이 있었다"며 "놀이공원 장면을 촬영하는데 너무 열심히 해줘서 힘들겠다 싶었다. 저는 앉아서 보고 있었는데, 저는 그 장면이 너무 인상적이었고 감동이었다"라고 말해 눈길을 끌었다.

한편 '약한영웅 Class 1'은 제27회 부산국제영화제 '온 스크린' 초청작으로 1부에서 3부까지 일부 회차를 7일 월드 프리미어로 선보이며, 이후 8일과 11일에도 상영된다. 11월에는 웨이브 오리지널 드라마로 전 회차 독점 공개될 예정이다.

김나연 기자 ny0119@mttstarnews.com

관련기사
  • 트위터
  • 페이스북
  • 라인
  • 웨이보
  • 프린트
  • 이메일

최신뉴스

더보기

베스트클릭

더보기
google play app stor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