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나는 솔로' 11기 옥순, 영철에 호감 거절에 "집에 가고 싶어"

이상은 기자 / 입력 : 2022.11.23 23:37 / 조회 : 1090
  • 글자크기조절
image
/사진=SBS PLUS 예능 '나는 솔로' 방송화면


'나는 솔로' 옥순이 영철의 거절에 "집에 가고 싶다"고 실망했다.

23일 오후 방송된 ENA PLAY와 SBS PLUS 예능 '나는 솔로'(이하 '나는솔로') 11기에서는 영철에게 거절당한 옥순이 영호에게 감정을 호소하는 장면이 담겼다.

이날 옥순은 영철에게 호감을 표현했지만, 영철은 "충분히 엄청 매력적이신데, 선택이 바뀌진 않을 것 같다. 4박 5일은 한 사람을 알기에도 짧다. 순자를 좀 더 알아가고 싶다"며 거절했다.

이후 영호를 찾아간 옥순은 "앞으로 데이트 계속 선택 못 받으면 어떨 것 같냐"고 물었고, 영호는 "집에 가고 싶을 것 같다"며 웃었다. 옥순은 "저도 집에 가고 싶다"며 시무룩한 표정을 지었고, 영호는 "왜냐. 무슨 이야기 들으셨냐"고 물었다.

이에 옥순은 "어차피 방송 나가면 나오니까 이야기하겠다. 어제부터 계속 두 분을 고민했고, 그 두 분이 영호님이랑 영철님이었고, 아까도 고민했는데 일단 '원 픽'으로 가자 해서 (영철에게) 간 것"이라고 고백했다.

영상을 지켜본 데프콘은 "옥순님 좀 숨겨야 한다. 뭘 그렇게 다 이야기하냐"라며 화냈고, 이이경은 "이렇게 투명할 수가 없어"라며 옥순의 털털한 성격에 감탄했다.

옥순은 영호에게 "오늘 (영철님한테) 고기에 쌈도 싸줬는데, 나 진짜 집에 가고 싶다. 아님 영철님을 집으로 보내든지"라고 말했다. 이를 지켜본 진행진은 옥순의 신박한 발상 전환에 감탄하며 폭소했다.

이상은 인턴기자 star@mtstarnews.com

관련기사
  • 트위터
  • 페이스북
  • 라인
  • 웨이보
  • 프린트
  • 이메일

최신뉴스

더보기

베스트클릭

더보기
google play app stor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