츄, 이달의 소녀 제명·퇴출에 팬들 응원..현진 "화가 난다 [종합]

이경호 기자 / 입력 : 2022.11.26 12:12 / 조회 : 1152
  • 글자크기조절
image
걸그룹 이달의 소녀 멤버 츄가 그룹에서 제명, 퇴출됐다./사진제공=블록베리크리에이티브/사진=이동훈 기자 photoguy@


츄(본명 김지우)가 걸그룹 이달의 소녀에서 제명, 퇴출됐다.

블록베리크리에이티브는 지난 25일 공식 팬카페 공지를 통해 이달의 소녀에서 츄를 제명, 탈퇴하기로 결정했다는 입장을 발표했다.

블록베리크리에이티브는 "츄와 관련된 여러 가지 이야기들이 난무하였으나 당사와 이달의 소녀 멤버들은 소속팀의 발전과 팬들의 염려를 우려하여 문제가 발생되지 않게 아무런 입장을 밝히지 않은 채 시간을 보내왔다"라며 "이달의 소녀 멤버들의 팀에 대한 애정과 오직 팬들을 위한 배려 때문에 진실의 여부를 말하기 보다 최선을 다해 무대와 콘텐츠를 통해 좋은 모습만을 보여드리려 했던 마음의 표현이었다"라고 설명했다.

이어 "최근 당시 스태프들을 향한 츄의 폭언 등 갑질 관련 제보가 있어 조사한 바 사실이 소명됐다"라며 "회사 대표자가 스태프에게 사과하고 위로하는 중이며 이에 당사가 책임을 지고 츄를 퇴출시키기로 결정했다"라고 전했다.

블록베리크리에이티브는 "이 사태로 인해 큰 상처를 입으신 스태프들에게 공식적으로 사과를 드리고 그 마음을 위로하고 치료에 전념하실 수 있도록 향후 최선의 노력을 다할 것이며 정상적인 생활로 복귀하실 수 있게 마음을 다해 돕겠다"라고 덧붙였다.

츄가 이달의 소녀에 제명, 탈퇴된 사유는 팬들에게 적잖은 충격이었다. '츄의 폭언 등 갑질'을 이유로 소속사 블록베리크리에이티브가 츄의 이달의 소녀 퇴출을 결정했다고 밝혔기 때문이다. 앞서 츄를 둘러싸고, 팬들 사이에서는 그룹 내 왕따설 의혹이 돌았던 터라 소속사의 이같은 입장은 팬들에게는 충격 소식일 수밖에 없었다. 또한 앞서 팬들이 제기했던 의혹과는 전혀 다른 방향의 입장이 발표되면서 일부 팬들 사이에서는 블록베리크리에이티브에 곱지 않은 시선을 보내기도 했다.

이 같은 상황에서 츄를 두둔하는 글도 공개됐다.

츄와 함게 유튜브 채널 '지켜츄'를 했던 작가로 알려진 A씨는 SNS에 "갑질이라니 진짜 웃긴다. 지우는 자기도 힘든데 딴 스태프 돈 못 받을까봐 걱정해주던 앤데"라며 "내가 답답해서 '너부터 신경써 지우야' 했더니 '저도 겪어봐서 힘든 거 아니까 그냥 못 보겠어요' 하던 애예요. 애 제대로 케어 안 해준 거 우리가 전부 아는데"라고 소속사를 저격했다. 이어 "그래봤자 지우는 잘 될 거예요. 워낙 사람들한테 잘 해서"라고 했다.

이 뿐만 아니라 이달의 소녀 멤버 현진은 26일 팬덤 플랫폼에서 팬들과 소통을 하던 중 "머리와 마음이 아프다. 정말 화가 난다"고 했다. 이에 팬들은 "혹시나 모르니까 말조심하는 게 좋을 것 같다. 우리도 마음이 아프다"며 걱정했고, 현진은 "누구보다 지금 가슴 아픈 건 츄 언니다. 많이 응원해주고 사랑해 달라"고 전했다.

또한 많은 팬들이 츄의 SNS에 "굳세게 나아가길 바랍니다" "영원히 네 편" "응원합니다" 등의 응원성 댓글을 남기기도 했다.

츄의 이달의 소녀 제명과 탈퇴. 츄가 향후 자신의 문제에 어떤 입장을 취하게 될지 귀추가 주목되고 있다.

이경호 기자 sky@mtstarnews.com

관련기사
  • 트위터
  • 페이스북
  • 라인
  • 웨이보
  • 프린트
  • 이메일
이경호|sky@mtstarnews.com 페이스북

재미있고, 풍성한 방송가 소식을 전해드리겠습니다!

이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최신뉴스

더보기

베스트클릭

더보기
google play app stor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