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놀토' 정승환, 키 미담 고백 "일면식 없는데 대신 치킨 계산"[별별TV]

정은채 인턴기자 / 입력 : 2022.11.26 20:34 / 조회 : 509
  • 글자크기조절
image
/사진='놀라운토요일' 방송화면 캡처


'놀라운토요일' 정승환이 키의 미담을 전했다.

26일 방송된 tvN 예능 프로그램 '놀라운 토요일'(이하'놀토')에서는 가을 감성 발라더 정재형, 적재 그리고 정승환이 게스트로 출연했다.

이날 정승환은 "일면식이 없는 키에게 큰 감동을 받은 적이 있다. 그 이후로 평생 키를 조용히 응원 중이다"라며 키의 미담 에피소드를 언급했다. 키가 전혀 기억하지 못하는 모습을 보이자 "군대 가기 전이었다. 치킨 집에서 치킨을 먹고 있었는데 키는 직원 분들과 계셨다. 다 먹고 계산 후 나가려 했는데 키가 미리 계산을 해 줬다"라고 말했다.

이에 키는 당시 일을 떠올려보고자 정승환에게 "가게명이 기억나냐"고 물었지만 신동엽은 "다시 가게에 가서 '왜 더 계산했냐'고 난리 치려고 물어보는 거다"라며 농담했다. 박나래 역시도 신동엽을 거들며 "카드사에 전화해서 '왜 두 번 결제했냐'고 물어보려한다"고 말해 보는 이들로 하여금 웃음을 자아냈다.

정승환은 "그 뒤로 군대에 가셨다는 소식을 들었다"라고 말하자 키는 그제야 "기억난다"라고 답했고, 정승환은 "지금에서야 감사드린다. 그때 인사를 못 드렸다"라며 키에게 감사의 인사를 전했다.

정은채 인턴기자 star@mtstarnews.com

관련기사
  • 트위터
  • 페이스북
  • 라인
  • 웨이보
  • 프린트
  • 이메일

최신뉴스

더보기

베스트클릭

더보기
google play app stor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