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참시' 유병재, 전현무·이국주 러브라인 연출에 "전파낭비"

정은채 인턴기자 / 입력 : 2022.11.26 23:25 / 조회 : 502
  • 글자크기조절
image
/사진='전지적참견시점' 방송화면 캡처


'전참시' 유병재가 전현무와 이국주의 러브라인을 불쾌해했다.

26일 방송된 MBC 예능프로그램 '전지적 참견 시점'(이하' 전참시')에서는 배우 권율과 코미디언 이국주가 참견인으로 출연했다.

이날 MC 홍현희는 "저희가 전현무 씨와 이국주 씨의 러브라인을 재미있게 만들어줬는데 기사가 한 줄도 나지 않았다"라며 지난주 방송에 대해 언급했다. 이에 유병재는 두 사람의 러브라인 방송 연출에 대해 "진짜 오랜만에 보는 전파낭비다"라고 말했고, 이영자 역시도 "진짜 낭비다"라고 거들었다.

이어 이국주는 "전현무와 기사가 나려면 어느 기준이 있어야 되냐"고 물었고, 전현무는 "옥상에 가서 맞짱을 떠야 할 것 같다"라고 답했다. 이에 송은이는 "전현무 쌍코피"라고 제목이 뽑힐 것이라고 덧붙였고, 이국주 역시도 "내가 지지는 않지"라고 재치 있게 답변했다.

정은채 인턴기자 star@mtstarnews.com

관련기사
  • 트위터
  • 페이스북
  • 라인
  • 웨이보
  • 프린트
  • 이메일

최신뉴스

더보기

베스트클릭

더보기
google play app stor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