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참시' 권율 "연기대상보다 연예대상..신인상 라이벌=조명섭" [별별TV]

정은채 인턴기자 / 입력 : 2022.11.26 23:57 / 조회 : 564
  • 글자크기조절
image
/사진='전지적참견시점' 방송화면 캡처


'전참시' 권율이 올 연말 MBC 연예대상 신인상에 대한 야망을 보였다.

26일 방송된 MBC 예능프로그램 '전지적 참견 시점'(이하' 전참시')에서는 배우 권율과 코미디언 이국주가 참견인으로 출연했다.

이날 전현무는 오랜만에 출연한 권율에게 "'전참시'에 커피차, 밥차를 한 번 쏴야된다. 락토프리남 별명을 얻은 이후 CF를 촬영했다. 그리고 '줄 서는 식당' 고정 MC가 됐다"라며 그의 근황을 전했다. 홍현희 역시 "제가 작가들한테 직접 물어봤다. '전참시'를 보고 난 후 맛집을 많이 알고 있는 걸 알고 캐스팅했다고 한다"라고 권율을 띄워 줬다. 이에 권율은 "여기 청문회인가요?"라며 당황스러워하는 모습을 보였다.

이어 송은이는 "올해 연예대상 신인상 노려볼 만하다. 준비했죠?"라 물었고, 홍현희는 "29일에 스케줄 있나요?"라고 덧붙였다. 이에 권율은 "일단 그 주 스케줄을 전부 비웠다"라고 재치 있게 답변했다. 경쟁 상대가 있냐는 유병재의 질문에는 "기대하는 그림이 있다. 조명섭 씨와 치열한 수상 경합을 기대한다"라고 솔직하게 대답했다.

"연예대상과 연기대상이 겹친다면 어떻게 하겠냐"는 양세형의 질문에는 "신인상은 살면서 한 번 받지 않겠냐"라고 답하며 배우지만 연예대상 신인상에 더 야망을 가진 모습을 보였다.

정은채 인턴기자 star@mtstarnews.com

관련기사
  • 트위터
  • 페이스북
  • 라인
  • 웨이보
  • 프린트
  • 이메일

최신뉴스

더보기

베스트클릭

더보기
google play app stor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