창백해진 김혜수, 감당하기 힘든 사실 직면..배인혁 죽음 진실은? [슈룹]

윤성열 기자 / 입력 : 2022.11.27 14:52 / 조회 : 1964
  • 글자크기조절
image
/사진제공=tvN
'슈룹'에서 중전 김혜수가 아들 배인혁 죽음의 진실에 한발 다가선다.

27일 오후 방송되는 tvN 토일드라마 '슈룹'(극본 박바라, 연출 김형식, 기획 스튜디오드래곤, 제작 하우픽쳐스) 14회에서는 중전 화령(김혜수 분)이 호조판서 박경우(김승수 분)의 독대를 통해 감당하기 힘든 사실을 접하게 된다.

지난 13회에서는 죽은 세자(배인혁 분)의 담당 어의였던 권의관(김재범 분)의 정체가 밝혀졌다. 세자의 의뭉스러운 죽음에 온갖 의심과 고초를 겪은 힘없는 의관인 줄 알았으나 역모를 꾀하고 황숙원(옥자연 분)의 사주를 받아 세자를 죽음에 이르게 한 자임이 드러난데 이어 폐비 윤씨(서이숙 분)의 하나 남은 아들임이 밝혀진 것.

권의관을 향한 의심을 거두지 않았던 화령은 그를 다시 궁에 복귀시켜 세자 죽음의 진실을 함께 알아내 보자며 덫을 놓은 상황이다. 화령의 수를 권의관 역시 눈치채고 있는 터라 이들의 진실게임이 어떻게 흘러갈지 주목되고 있다.

이 가운데 화령이 박경우와 독대 중인 상황이 공개됐다. 세자 경합을 통해 교지를 받들고 복직한 박경우가 국왕 이호(최원영 분)와 어릴 적 막역한 사이였다는 것을 화령도 잘 알고 있는 바. 박경우를 불러 화령이 알고자 하는 이야기에 관심이 모인다.

특히 이들의 독대 현장의 분위기가 예사롭지 않아 눈길을 끈다. 고고한 화령과 신중한 박경우 사이에 흐르는 긴장감을 통해 두 사람의 대화의 주제가 심상치 않은 사안일 것임을 짐작할 수 있다.

이어 얼굴빛이 창백하게 변하며 뛰는 가슴을 겨우 진정시키는 화령의 모습과 고개를 숙인 채 침통한 표정을 감추지 못하는 박경우의 상황이 의구심을 더한다. 과연 화령은 박경우로부터 어떤 이야기를 전해 들은 것인지 궁금증을 자아낸다. 14회는 이날 오후 9시 10분 방송된다.

윤성열 기자 bogo109@mt.co.kr

관련기사
  • 트위터
  • 페이스북
  • 라인
  • 웨이보
  • 프린트
  • 이메일
윤성열|bogo109@mt.co.kr

머니투데이 스타뉴스 연예국 가요방송뉴미디어 유닛에서 방송기자로 활동 중입니다.

이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최신뉴스

더보기

베스트클릭

더보기
google play app stor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