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젠틀맨' 박성웅, 악랄한 변호사 됐다..레전드 빌런 탄생

김미화 기자 / 입력 : 2022.11.28 08:25 / 조회 : 772
  • 글자크기조절
image
박성웅 / 사진='젠틀맨'


배우 박성웅이 악랄한 로펌 대표 변호사로 변신했다.

영화 '젠틀맨'은 성공률 100% 흥신소 사장 '지현수'(주지훈 분)가 실종된 의뢰인을 찾기 위해 검사 행세를 하며 불법, 합법 따지지 않고 나쁜 놈들을 쫓는 범죄 오락 영화다.

영화 '꾼', '검사외전', '신세계' 등 영화는 물론 '라이프 온 마스', '리멤버 - 아들의 전쟁' 등 드라마에 이르기까지 다채로운 작품에서 탄탄한 연기 내공을 발휘해온 박성웅이 이번에는 영화 '젠틀맨'으로 관객을 만난다.

박성웅은 '젠틀맨'에서 귀족 검사 출신이자 대형 로펌의 대표 변호사인 '권도훈' 역을 맡아 스크린을 압도하는 인상적인 연기를 펼친다.

'권도훈'은 사법계 인사들에게 전방위적인 로비를 통해 대형 로펌을 세운 인물로, 500억 규모의 주가 조작 사건 연루 의혹에도 가볍게 빠져나오는 등 권력의 정점을 보여준다.

돈과 권력을 모두 가진 무소불위의 인물 '권도훈'으로 변신한 박성웅은 "어떻게 하면 차별화된 빌런의 모습을 보여줄 수 있을까 고민하고 노력했다"며 기존 작품에서 보여주지 않았던 색다른 매력의 빌런을 기대하게 만든다.

박성웅은 기존의 악역을 그대로 답습하지 않기 위해 끊임없이 캐릭터를 연구하고 고민하는 것은 물론 수트, 머플러, 악세사리 등 직접 의상 아이디어를 냈다. 겉으로 보이는 외형부터 품위 있는 말투, 매너 있는 성격까지 악랄한 로펌 대표 변호사로 완벽 빙의해 레전드 빌런 캐릭터를 갱신할 예정이다.

박성웅과 대립 관계에 있는 흥신소 사장 '지현수' 역의 주지훈과 케미도 기대를 모은다. 박성웅은 촬영 당시 주지훈과의 연기 호흡에 대해 "평소에 친분이 있지만 연기할 때만큼은 서로 진짜 대립 구도에 있는 사람들처럼 연기를 했다"고 밝혔다.

한편 '젠틀맨'은 12월 28일 개봉한다.

김미화 기자 letmein@mt.co.kr

관련기사
  • 트위터
  • 페이스북
  • 라인
  • 웨이보
  • 프린트
  • 이메일
김미화|letmein@mt.co.kr 트위터 페이스북

머니투데이 스타뉴스 김미화 기자입니다

이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최신뉴스

더보기

베스트클릭

더보기
google play app stor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