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영웅' 김고은, 일본어 완벽 소화.."치열하게 연습하는 모습에 감탄"

김미화 기자 / 입력 : 2022.11.28 08:53 / 조회 : 1119
  • 글자크기조절
image
/사진=영화 '영웅'


영화 '영웅'(감독 윤제균) 속 배우들이 외국어 연기에 도전하며 열정을 드러냈다.

'영웅'은 1909년 10월, 하얼빈에서 이토 히로부미를 사살한 뒤 일본 법정의 사형 판결을 받고 순국한 안중근 의사가 거사를 준비하던 때부터 죽음을 맞이하던 순간까지, 잊을 수 없는 마지막 1년을 그린 영화다.

'영웅'의 주역들은 러시아어부터 일본어까지 오랜 기간 외국어 레슨을 받으며 광활한 대지에서 조국의 독립을 위해 고군분투한 캐릭터를 입체적으로 그려냈다.

대한제국 독립군 대장 '안중근' 역의 정성화는 "러시아어 대사를 두 달간 연습했고, 촬영 현장에서도 끝까지 발음을 교정하며 디테일을 살리고자 했다"라며 스크린에서 처음으로 선보일 능숙한 외국어 연기를 예고했다.

독립군의 정보원 '설희'로 분한 김고은은 "일본어 대사의 비중이 많은 캐릭터인 만큼 한 달 동안 집중적으로 연습에 몰두했다"라고 밝혔다.

윤제균 감독이은"일본어를 원어민처럼 소화하기 위해 치열하게 연습하는 김고은의 모습에 감탄했다"라고 놀라움을 표현했다.

안중근의 오래된 동지 '우덕순' 역의 조재윤은 "러시아에서 독립운동을 하는 충청북도 제천 출신 캐릭터의 특성을 살려 충청도 사투리 같은 러시아어를 구사했다" 라며 남다른 비하인드를 전했다. 독립군 최고 명사수 '조도선'으로 분한 배정남 또한 러시아인과 혼인한 함경도 출신의 캐릭터에 완벽하게 이입해 유창한 외국어를 소화했다. 이처럼 '영웅'의 배우들은 다채로운 외국어 연기에 도전, 기대를 불러 일으킨다.

한편 '영웅'은 오는 12월 21일 개봉한다.

김미화 기자 letmein@mt.co.kr

관련기사
  • 트위터
  • 페이스북
  • 라인
  • 웨이보
  • 프린트
  • 이메일
김미화|letmein@mt.co.kr 트위터 페이스북

머니투데이 스타뉴스 김미화 기자입니다

이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최신뉴스

더보기

베스트클릭

더보기
google play app stor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