태연도 당했던 2500억대 기획부동산 사기, 검찰 재송치

이덕행 기자 / 입력 : 2022.11.28 12:37 / 조회 : 612
  • 글자크기조절
image
. /2022.09.06 /사진=이동훈 기자 photoguy@
가수 태연이 당했던 2500억원대 기획부동산 사기가 검찰에 재송치됐다.

28일 매일경제에 따르면 서울 수서경찰서는 A기획부동산 그룹 경영진 및 관계자 20여 명을 특정경제범죄 가중처벌법상 사기와 농지법 위반 혐의로 24일 재송치했다고 밝혔다. 앞서 서울 중앙지검은 지난해 12월 3일 경찰에 해당 사건에 대한 보완 수사를 요청했다.

기획부동산 사기는 개발 제한이 없거나 곧 제한이 풀린다고 속여 토지 지분을 불특정 다수에게 고액으로 되파는 사기 수법이다.

이들은 서울시 송파구, 경기도 하남시, 강원도 원주시 등에 위치한 개발제한구역 토지를 곧 개발될 예정이라고 속여 판매한 혐의를 받고 있다. 해당 토지들은 실제로 개발이 불가능한 땅으로 알려졌다. 이들은 이같은 수법으로 3000여명을 대상으로 부정 이익 약 2500억원을 편취했다.

특히 이 사건 피해자에는 그룹 소녀시대 멤버 태연의 가족도 포함된 것으로 알려졌다. 당시 태연의 투기 의혹이 불거지자 태연은 "가족 간 동의 하에 제 실거주지와 가까운 곳에 부모님 집을 지을 계획이었고, 그 과정에서 부모님이 두 눈으로 보시면서 알아본 곳이다"라고 부인했다.

이덕행 기자 dukhaeng1@mtstarnews.com

관련기사
  • 트위터
  • 페이스북
  • 라인
  • 웨이보
  • 프린트
  • 이메일

최신뉴스

더보기

베스트클릭

더보기
google play app stor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