류승룡, 가나전 주심 항의 댓글 결국 삭제 "생각 짧았어요"

윤상근 기자 / 입력 : 2022.11.29 07:37 / 조회 : 655
  • 글자크기조절
image
ㅍ배우 류승룡이 13일 오후 서울 롯데시네마 월드타워점에서 진행된 영화 '인생은 아름다워'(감독 최국희) 언론시사회에 참석해 포즈를 취하고 있다. 시한부 선고를 받은 아내의 황당한 요청으로 첫사랑을 찾아다니는 부부의 이야기를 그린 주크박스 뮤지컬 영화 '인생은 아름다워'는 오는 28일 개봉예정이다. /2022.09.13 /사진=이동훈 기자 photoguy@


배우 류승룡이 2022 카타르 월드컵에서 대한민국 대 가나 전 경기 심판에게 분노의 댓글을 남겼다가 삭제하고 사과했다.

대한민국 축구대표팀은 28일 오후 10시(한국 시각) 카타르 알라이얀 에듀케이션시티 스타디움에서 열린 가나와의 2022 카타르 월드컵 조별리그 H조 2차전에서 2-3으로 아쉽게 패했다.

이 경기에서 주심을 맡은 앤서니 테일러는 이날 후반 추가 시간 10분이 주어진 상태에서 김문환의 슈팅이 코너킥으로 연결됐지만 곧바로 경기 종료 휘슬을 불면서 논란을 불러일으켰다. 즉각 대한민국 선수들이 항의했고 벤투 감독도 강하게 어필하다 레드카드를 받고 퇴장을 당했다.

이에 많은 국내 팬들이 앤서니 테일러 SNS 계정을 찾아가 항의 댓글을 남겼는데 이 가운데는 류승룡의 글도 있었다. 류승룡은 문어 이모티콘을 덧붙이는 모습을 보였다.

이후 이 댓글이 주목을 받자 류승룡은 댓글을 지우고 "죄송합니다. 바로 삭제했습니다. 생각이 짧았어요"라고 밝혔다.

윤상근 기자 sgyoon@mt.co.kr

관련기사
  • 트위터
  • 페이스북
  • 라인
  • 웨이보
  • 프린트
  • 이메일
윤상근|sgyoon@mt.co.kr

머니투데이 스타뉴스 가요 담당 윤상근 기자입니다.

이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최신뉴스

더보기

베스트클릭

더보기
google play app store